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트레이(TREI), 뮤지션형 아이돌의 풋풋한 입담 대방출

  • 최주리 기자
  • 2019-03-14 08:45:24
  • 가요
그룹 트레이(TREI)가 14일 EBS FM 라디오 ‘성종의 미드나잇 블랙 - 미블 초대석’에 출연해 풋풋한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트레이는 “트레이를 정의하자면 ‘명품’이다. 정말 잘 만들고 유명하고 퀄리티가 좋은 게 명품인 만큼 속이 꽉 차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트레이(TREI), 뮤지션형 아이돌의 풋풋한 입담 대방출

각각의 매력을 설명해달라는 말에 준태는 “팀 내 메인보컬이다 보니 목소리가 매력이다”고 말하며 무반주로 노래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성종은 “보컬 갱스터”라고 별명을 붙여줬다. 이재준은 “보이는 라디오가 아니라 아쉽지만 구리빛 피부가 매력이다”고 전했다. 채창현은 “막내지만 팀의 곡과 프로듀싱을 맡고 있어 책임감이 막중하다”고 말했고 성종은 “저도 팀의 막내이기 때문에 공감하는 부분이 있다. 채창현이 정말 멋있게 보인다”며 칭찬을 건넸다.

3인조 그룹 중 롤모델로 서태지와 아이들과 소방차를 뽑은 이유로는 “최근에는 3인조 그룹이 많이 없는 것 같다. 3인조지만 무대가 꽉 차 보이는 포스가 있는 분들이셔서 저희도 그런 부분을 닮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트레이는 데뷔곡인 ‘멀어져’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음원을 재생한 것 같은 완벽한 라이브로 실력파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를 직접 입증해냈고 성종은 “부르기 쉽지 않은 곡인데 정말 잘 부르신다”며 극찬했다.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신사동 호랭이와의 작업에 대해서도 채창현은 “신사동 호랭이 작곡가님이 저희를 믿고 많이 맡겨주셨다. 마지막 총괄 프로듀싱과 편곡적인 부분만 도와주시고 저희와 작곡가 형들이 맡아서 했는데 확실히 베테랑이시다. 많은 부분을 배웠고 한층 성장할 수 있는 계기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성종이 건넨 밤이 되면 찾아오는 트레이만의 특별한 감성을 묻는 질문에 김준태는 “파도라고 표현하고 싶다. 타이틀곡이 아련한 느낌인데 파도는 제가 생각했을 때 아름다우면서 아련한 매력이 있다. 자기 멋대로 찾아왔다 가버리는 모습이 그렇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트레이는 “저희 정말 데뷔한지 얼마 안 된 패기 넘치는 아이돌이고 검색어 사이트에 트레이를 검색하면 나오는 쟁반을 이기고 싶다. 정말 열심히 하고 있으니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며 소감을 전하며 이날 방송을 마무리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