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일부 항암제, 정상세포 '자살'로 내몬다

국립암센터 이용선 교수팀 규명
'자폭 단백질 억제 유전자' 손발 묶어
부작용 줄일 약물 등 개발에 청신호

일부 항암제, 정상세포 '자살'로 내몬다

독소루비신 등 세포독성 항암제가 분열·증식을 멈춘 정상세포까지 손상시키는 메커니즘이 밝혀졌다.

11일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에 따르면 암의생명과학과 이용선·김인후 교수팀이 사람의 다양한 암·정상 세포주에 항암제 독소루비신을 처리했더니 정상세포에서도 세포가 자살·사멸할 때 활성화되는 PKR 단백질이 크게 증가했다.

연구팀은 유전자 기능을 하는 ‘비번역 RNA’인 nc886이 정상 세포에서 PKR 단백질의 활성화·증가를 억제하는데 항암제가 이런 상황을 역전시키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반대로 nc886의 발현을 촉진하는 화합물을 함께 처리하자 PKR 단백질 생성이 억제되고 정상세포는 손상되지 않았다.

일부 항암제, 정상세포 '자살'로 내몬다

독소루비신 등 적잖은 항암제는 암세포의 DNA를 손상시켜 DNA 복제를 통한 분열·증식을 차단함으로써 암세포를 죽인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분열·증식하거나 이를 멈춘 정상 세포들도 손상시켜 탈모, 백혈구·적혈구 감소, 위·식도·장 점막세포 손상에 따른 소화불량 같은 부작용을 초래한다.

이 교수는 “우리가 기능을 밝혀낸 nc886의 발현을 잘 조절하면 항암치료의 부작용은 줄이고 치료 효과는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위암·담도암·식도암·갑상선암·유방암·난소암 등 다수의 암종을 대상으로 nc886의 역할을 밝히는 연구를 수행 중”이라고 말했다.

국립암센터는 nc886을 암 진단·치료·예후 예측을 위한 바이오마커로 활용하고 nc886 발현을 촉진하는 약물 후보물질을 발굴하는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항암제가 정상세포의 자살·사멸을 유도하는 메커니즘에 대한 국내외 특허도 출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