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마크롱 “노트르담 대성당 5년 내 재건할 것”

마크롱 “노트르담 대성당 5년 내 재건할 것”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에서 TV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파리=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화재로 파손된 노트르담 대성당을 5년 이내에 재건하겠다고 약속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 집무실에서 TV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는 할 수 있다. 우리는 대성당을 더 아름답게 재건할 것”이라며 “나는 5년 이내에 작업이 마무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성급함의 덫에 갇히지는 말자”며 무리하게 서두르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대성당의 화재가 분열된 프랑스에서 최상의 능력을 끌어냈다면서 “어젯밤 파리에서 우리가 목격한 것은 힘을 모으고 결속하는 능력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 많은 마을과 항구, 교회가 화염에 휩싸였지만, 그때마다 매번 재건했다면서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역시 프랑스의 역사가 절대 멈추지 않으며 늘 극복해야 할 시련을 맞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문화의 정수로 꼽히는 850여년 역사의 노트르담 대성당은 전날 저녁 발생한 화재로 96m높이의 첨탑과 목제 지붕이 붕괴하고 내부가 손상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