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한밤’ 임진모 “미국의 빌보드가 BTS의 존재를 인정하고 도장을 찍어준 셈”

  • 정다훈 기자
  • 2019-05-07 09:11:52
  • TV·방송
2019년, 올해도 빌보드 뮤직 어워드를 점령하며 어김없이 신기록을 세운 ‘기록소년단’ BTS. 오늘 ‘한밤’에서는 방탄소년단이 한층 더 뜨겁게 달군 빌보드 현장을 파헤친다.

어느덧 세 번째로 빌보드에 입성한 월드아이돌 BTS. 첫 참석 때보다 훨씬 여유로워진 그들은 올해 빌보드를 들썩이게 만든 주인공이었다. 시상식 도중에도 BTS는 여러 번 언급됐고, 기자들은 앞다투어 BTS를 취재하고자 했다. 실제로 BTS는 당일만 무려 15번의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한밤’ 임진모 “미국의 빌보드가 BTS의 존재를 인정하고 도장을 찍어준 셈”
/사진=sbs

이에, 한밤은 당시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빌보드에서 BTS와 동행한 한 기자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그는 “방탄소년단의 등장에 외신들은 프레스 라인을 벗어나서 찍기 시작했다.”며 현장의 취재 열기를 설명했다. 또한, “외신들이 우리에게 ‘BTS와 인터뷰할 방법이 없겠느냐’ 묻기도 했다.”고 증언하여 BTS의 열렬한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한편, 올해 빌보드에서 두 개 부문 후보에 오른 BTS. 얼마 전 멤버 슈가는 “둘 다 수상하면 좋겠지만, 사실 한 부문이라도 상을 받고 싶다.”는 겸손한 희망을 밝혔다. 하지만 BTS는 시상식 시작 전부터 이미 비경쟁 부문인 ‘톱 소셜 아티스트’로 선정됐고, 본상인 ‘톱 듀오/그룹’ 부문도 수상했다. 이로써 ‘빌보드 2관왕’이란 타이틀을 거머쥔 것이다.

한밤은 BTS의 수상이 어떤 의미인지 알아보고자 유명 음악평론가 임진모를 만나보았다. BTS가 수상한 ‘톱 듀오/그룹’ 부문은 “그 해에 활동한 그룹 중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성과를 거둔 그룹에게 주는 상”으로, 그는 “미국의 빌보드가 BTS의 존재를 인정하고 도장을 찍어준 셈”이라 평했다.

이외에도 화제가 된 객석에서의 리액션과 콘서트를 방불케 한 멋진 무대까지. 한껏 빌보드를 즐긴 방탄소년단의 활약상은 오늘 밤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