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무역전쟁 보복카드? 中, 2년 만에 美국채 최대규모 처분

보유 비중 13년 만에 최소

  • 박민주 기자
  • 2019-05-16 13:01:17
  • 경제·마켓

무역협상, 무역전쟁, 미국 국채

무역전쟁 보복카드? 中, 2년 만에 美국채 최대규모 처분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 모습. /연합뉴스

미국과 무역협상에서 난항을 겪고 있는 중국이 지난 3월, 2년 반 만에 역대 최대규모로 미국 국채를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지난 3월 중국이 미국 국채 204억5,000만 달러(약 24조3,170억원)어치를 판 것으로 15일(현지시간) 집계했다. 이는 중국이 한 달 동안 미국 국채를 매각한 규모로는 2016년 10월 이후 최대다.

올해 3월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규모는 전월보다 104억 달러 줄어든 1조1,205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5월(1조1,022억 달러) 이후 최저 수준이다.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규모가 줄어든 것은 작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외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 가운데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올해 3월까지 9개월 연속 감소해 전체 규모의 17.3%로 줄었다. 이는 2006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그러나 대규모 매도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올해 3월 여전히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 지위를 지켰다. 일본은 같은 달 1조781억 달러로 중국에 이어 가장 많은 미국 국채를 보유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인 중국이 보복카드로 미국 국채를 매각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 온 상황에서 실제 매각 규모가 커진 것으로 나타나 주목받고 있다. 중국이 보유하고 있는 미국 국채를 대량으로 매도하면 미국 국채 가격이 급락하고 시중금리가 치솟으면서 미국 경제에 타격을 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날 로이터통신도 미국이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인상한 데 대한 보복으로 중국이 미국 국채를 팔고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러한 시나리오는 현실성이 낮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미국 국채 가격이 내려가면 중국의 보유외환 자산가치도 급감하면서 중국도 심각한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미 CNBC 방송은 이를 두고 “중국에 있어 ‘미국 국채매도’는 자기 파멸적인 핵 옵션”이라고 평가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