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WSJ "유튜브 아동 콘텐츠 규제는 광고수익 지각변동"

"유튜브, 어린 이용자 보호한다"
아동 콘텐츠 '유튜브 키즈'로 이전 논의 중
유튜브 키즈, 2015년 출시된 어린이 특화 앱
유튜브 "발전 위한 많은 아이디어 중 하나"

  • 김민주 기자
  • 2019-06-20 08:52:54
  • 정치·사회
WSJ '유튜브 아동 콘텐츠 규제는 광고수익 지각변동'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가 어린 이용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유튜브가 모든 어린이용 동영상을 ‘유튜브 키즈’ 앱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구글 산하 유튜브 조직의 임원들은 어린이들의 부적절한 동영상 노출을 차단하기 위해 아동용 콘텐츠 일체를 유튜브 키즈 앱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유튜브 키즈는 2015년 출시된 어린이 특화 앱으로 선별된 콘텐츠 목록과 부모의 사용제한 기능을 통해 운영된다.

WSJ은 “이는 큰 지각 변동을 일으키면서도 위험한 변화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유튜브에서 가장 인기 있는 콘텐츠 중 하나인 어린이용 콘텐츠에 변화가 생길 경우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광고 수익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부 유튜브 직원들은 어린이용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한 편의 동영상이 끝난 뒤 자동으로 다른 동영상이 재생되는 추천 기능을 끄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WSJ은 논의 중인 이런 방안들이 실제 시행될 경우 커다란 변화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유튜브의 인프라(기반설비)를 변경해야 하는 데다 어린이용 콘텐츠의 범위를 놓고 논란이 예상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유튜브는 “우리는 유튜브를 발전시키기 위해 많은 아이디어를 고려하며 그중 일부는 그저 아이디어로만 남는다”고 밝혔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070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