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역사의 향기/표지석] <42>우포도청(右捕盜廳)터

  • 김정욱 기자
  • 2019-07-07 17:35:59
  • 사회일반
[역사의 향기/표지석] 42우포도청(右捕盜廳)터

포도청(捕盜廳)은 조선시대 치안과 소방업무를 보던 관청으로 한양(서울)에 우포도청(右捕盜廳)과 좌포도청(左捕盜廳)이 있었다. 우포도청의 터 표지석은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 있다.

우포도청은 우청(右廳), 우변청(右邊廳), 우포청(右捕廳) 등으로도 불렸으며 지휘관급으로 포도대장 1명, 종6품 종사관 3명, 부장(部長) 4명, 겸록부장 32명, 무료(無料)부장 26명, 가설(加設)부장 6명 등이 있었다.

서울의 서북부를 관할했던 우포도청은 8패(牌)로 나눠 군관 1명이 군사 8명을 인솔해 각 담당 구역을 순찰했다. 1패는 의정부(議政府) 방면, 2패는 공조(工曹) 앞, 3패는 송교(松橋), 4패는 석정(石井), 5패는 경기감영(京畿監營), 6패는 서소문 밖 네거리, 7패는 숭례문(崇禮門) 밖 연못가, 8패는 도저동 네거리를 순찰했다. 고종 31년인 1894년 우포도청은 좌포도청과 통합돼 경무청(警務廳)으로 바뀌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