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전문] 강타 직접 해명 “우주안과 7월 다시 만난 건 맞으나, 이미 끝난 인연”

  • 최주리 기자
  • 2019-08-02 17:33:42
  • TV·방송
가수 강타가 모델 우주안(본명 한가은)과의 열애설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강타는 2일 자신의 SNS에 “작년 결별 이후, 며칠 전인 7월 말경 우주안 씨와 만났다. 이후 연락을 이어오던 중, 결별 전 영상이 실수로 우주안 씨 개인 SNS에 게재되는, 모두에게 당황스러운 상황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전문] 강타 직접 해명 “우주안과 7월 다시 만난 건 맞으나, 이미 끝난 인연”
1일 열애설이 불거진 모델 우주안과 강타 /사진=우주안 인스타그램, SM엔터테인먼트

강타는 “어젯밤 우주안 씨가 올린 글은 저에게 공유한 이후 올린 것”이라며 “대화 결과 이대로 서로의 인연은 정리하기로 결론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미 끝난 인연이므로, 더 이상 우주안씨에게도 상처를 주고 싶지 않고, 많은 분들께도 저의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1일 우주안은 돌연 강타와 찜질방에서 뽀뽀하는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해 열애설이 불거졌다. 우주안은 해당 영상을 올리며 “럽스타그램”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강타의 계정을 태그해 이목을 모았다.

이와 관련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일 “강타와 우주안은 몇 년 전 교제했던 사이로, 우주안이 실수로 영상을 업로드했다가 삭제했다고 들었다”고 해명한 뒤 2일에도 “입장 변화는 없다”고 밝혔다.

우주안과의 열애설에 이어 강타는 ‘검법남녀’ 정유미와의 열애설이 연속으로 터지면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강타 측은 “친한 오빠동생이다.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고 즉각 부인했다.

다음은 강타 입장 전문

강타입니다.

개인적인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작년 결별 이후, 며칠 전인 7월 말경 우주안씨와 만났습니다. 이후 연락을 이어오던 중,

작년에 결별전 영상이 실수로 우주안씨 개인sns에 게재되는, 모두에게 당황스러운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어제 밤 우주안씨가 올린 글은 저에게 공유한 이후 올린 것 입니다.

대화 결과 이대로 서로의 인연은 정리하기로 결론을 지었습니다

이미 끝난 인연이므로, 더 이상 우주안씨에게도 상처를 주고 싶지 않고, 많은 분들께도 저의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