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공식]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초 개봉 확정, 포스터&예고편 최초 공개

  • 김주원 기자
  • 2019-08-23 01:17:01
  • 영화
김래원과 공효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10월 초 개봉을 확정 짓고, 배우들의 매력 넘치는 케미와 공감 가는 캐릭터를 담아낸 1차 포스터와 1차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공식]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초 개봉 확정, 포스터&예고편 최초 공개

[공식]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초 개봉 확정, 포스터&예고편 최초 공개

[공식]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초 개봉 확정, 포스터&예고편 최초 공개
사진=영화사 집/NEW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에 공개된 1차 포스터는 까칠한 후회남 ‘재훈’ 역의 김래원과 돌직구 현실파 ‘선영’ 역 공효진의 감각적이고 세련된 비주얼로 눈길을 끈다. 헤어진 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한 채 미련에 허우적대는 ‘재훈’과 사랑에 환상이라곤 없는 ‘선영’의 매력 넘치는 모습을 담은 이번 포스터는 극과 극의 두 남녀가 만들어낼 가장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에 호기심을 자아낸다. 여기에 ‘재훈’의 “나만 어려운 거니?”와 ‘선영’의 “너랑 하면 다를까?”라는 카피는 사랑을 해본 모두의 연애 심리를 자극하며 이들이 그려낼 솔직하고 거침없는 이야기를 궁금하게 한다. 특히 오랜만에 로맨스 장르로 복귀한 김래원과 믿고 보는 로코퀸 공효진은 탄탄한 연기력을 통해 완벽한 호흡을 완성,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다.

이어 공개된 1차 예고편은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미련을 버리지 못한 채 카톡을 보내는 ‘재훈’의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정작 다음 날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고 후회만 하는 ‘재훈’은 이별을 한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법한 웃픈 모습으로 공감을 자아낸다. 이어 출근 첫날부터 반말로 인사하는 ‘재훈’에게 똑같이 응수하는 ‘선영’의 모습은 예상치 못한 웃음을 선사하고, 직장까지 찾아온 전 남자친구에게 거침없이 돌직구를 날리는 ‘선영’의 모습은 쿨하고 당당한 캐릭터를 예고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렇듯 이제 막 서로 다른 이별을 한 ‘재훈’과 ‘선영’, 극과 극의 스타일만큼 끊임없이 부딪히는 두 남녀의 모습은 ‘나에게는 특별한? 남보기엔 유별난!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이들이 그려낼 로맨스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넌 진심으로 누구 좋아해 본 적 없지?”라는 ‘재훈’의 질문에 “난 보통이었다고 생각하는데?”라고 답하는 ‘선영’의 대사를 끝으로 김래원과 공효진의 매력 넘치는 케미에 기대감을 높이는 1차 예고편을 공개한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올 가을, 사랑과 이별에 대한 가장 솔직한 이야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연애를 해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와 현실적인 캐릭터, 생생하게 표현된 대사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