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경기둔화 압박 받는 미중...10월 ‘딜’ 기대 커져

  • 최수문 기자
  • 2019-09-06 15:38:55
  • 경제·마켓
경기둔화 압박 받는 미중...10월 ‘딜’ 기대 커져

최근 고율 관세를 주고 받으며 긴장을 높여오던 치닫던 미중 무역갈등이 다음달 초 고위급 회담을 기점으로 딜(Deal·합의) 모드로 전환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경기둔화 우려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상황을 안정시키기 위해 ‘스몰딜‘이라도 이뤄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CNBC 방송은 5일(현지시간) 후시진 중국 관영 환구시보 편집장이 트위터를 통해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의 새로운 라운드를 열어 실질적인 진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양측간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이 더 커졌다”고 발언은 내용을 전하며 무역전쟁 양상이 이번에는 달라질 수 있는 평가를 내놨다.

후 편집장은 미중 무역문제와 관련해 중국의 속내를 대변하는 창구로 인식되고 있다. 실제 후 편집장이 말한 “실질적인 진전”은 전일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양측이 충분히 준비한 가운데 10월초 협상에서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발언한 내용을 전한 것이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이날 사설에서 “양국 무역 협상 대표 간 전화 통화는 긍정적인 신호”라면서 “양국은 10월 초 워싱턴에서 13차 고위급 무역 협상을 하기로 시간표를 확정했다”고 평가했다.

최근 들어 중국과 미국 모두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 협상 불가피론을 끌어내고 있는 것이다. 일단 고위급 협상에 앞서 이달 중순 차관급 실무회담이 열리는 것도 작은 딜이라도 가능한 협상 의제 선정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미국 백악관 관리도 중국이 대화 의지를 강조한 것을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미중의 합의 가능성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양측 누구도 다른 국가들로부터 글로벌 경기둔화를 초래했다는 비난을 일방적으로 듣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