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뽕 따러 가세' 송가인, 수영장에서 숨겨왔던 '인어공주 자태' 뽐내

  • 김주원 기자
  • 2019-09-19 10:36:02
  • TV·방송
“바다를 건너 육지를 넘어 이번엔 수영장이다!”

TV CHOSUN ‘뽕 따러 가세’ 송가인이 수영장에서 숨겨왔던 ‘인어공주 여신 자태’를 뽐낸다.

'뽕 따러 가세' 송가인, 수영장에서 숨겨왔던 '인어공주 자태' 뽐내
사진=TV CHOSUN ‘뽕 따러 가세’

19일(오늘) 방송되는 TV CHOSUN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 10회에서 송가인은 데뷔 이후 처음으로, 2배속 빠른 ‘한 많은 대동강’에 도전하는가 하면, 맨발 열창과 함께 아쿠아로빅과 트로트를 콜라보레이션 하는 장관을 펼쳐낸다.

송가인은 인천의 한 수영장에서 온 사연을 받아 들고, 수영장에 들어선 상태. 늦은 여름 더위에 지친 송가인은 입장과 동시에 “물에 들어가고 싶어요~ 들어가도 돼요?”라고 입수 의지를 불태워 제작진을 당황하게 했다. 그러나 송가인은 잠시 입수 욕구를 잠재운 후 100인의 회원들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다며 사연을 보낸 아쿠아로빅 강사와 만나게 됐고, 사연자는 ‘간 석회화’ 판정을 받아 더 악화되면 간을 잘라내야 하는 심각한 상황이지만 수강생들을 위해 수업을 놓지 못하고 있다는, 간절한 마음을 송가인에게 전달했다.

가슴 아픈 사연을 듣게 된 송가인은 평소 자신이 부른 ‘한 많은 대동강’에 맞춰 아쿠아로빅 수업을 진행한다는 말에 직접 라이브를 부르겠다고 나섰다. 이후 100인의 수강생이 참여한 수업이 시작됐고, 송가인은 노래를 부르기 위해 사연자 옆에 섰다. 하지만 수영장에 울려 퍼지는 음악 소리는 2배속 된 ‘한 많은 대동강’이였고, 열광적으로 호응해주는 사연자와 수강생들을 위해 송가인은 최초로 2배속 노래에 도전했다. 과연 송가인의 노래와 아쿠아로빅의 콜라보가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더욱이 송가인은 맨발 투혼을 불사르며 사연자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하는 ‘나를 외치다’를 완창, 수영장마저 흥뽕으로 잠식시켰다. 송가인이 수영장에서 물 만난 인어공주 자태를 뽐내고, ‘한 많은 대동강’ 한정판 라이브가 펼쳐질 버라이어티 끝판왕 ‘물속 라이브’ 이야기 대한 기대감이 솟구치고 있다.

제작진은 “흥신흥왕 송가인이 ‘흥뽕 부스터’를 가동시키며 시원한 수영장의 분위기마저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며 “사연자의 사연에 진심 어린 마음으로 귀 기울이며 위로를 전하는, 송가인과 함께하는 ‘마지막 수업’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송가인과 특급 도우미 붐이 전국 방방곡곡 대한민국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