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한미정상 "北비핵화 공조·대북제재는 유지"

文 "3차 북미회담…대전환 될것"
트럼프 "무슨일이 일어날지 보자"

한미정상 '北비핵화 공조·대북제재는 유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면서도 대북 제재는 유지돼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다. ★관련기사 5·6면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 모두발언에서 “조만간 제3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 간 실무협상이 열리리라 기대한다”며 “아마도 한반도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 대전환·업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무언가를 할 수 있을지 보고 싶다”며 “우리가 할 수 있다면 아주 좋을 것이고 우리가 할 수 없다고 해도 괜찮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를 끌어낼 방안으로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문제는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밝힌 북미협상의 ‘새로운 계산법’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를 찾아 “제재는 유지돼야 한다는 언급이 나왔다”며 “금강산과 개성공단 재개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 LNG에 대한 한국의 수입을 추가하는 결정이 이뤄지고 한국 자동차 업계와 미국 자율운행 기업 간 합작투자가 이뤄졌는데, 이 모두가 한미동맹을 더 든든하게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믿는다”며 끈끈한 한미공조를 과시했다. 워싱턴 조야에서 제기되던 한미동맹균열론을 차단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은 미국의 최대 군사장비 구매국”이라며 “우리는 그동안 굉장히 잘 논의해왔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아울러 주한미군 방위비 문제 등 양국 간 경제·안보 현안에 회담의 초점을 맞췄다. 북한에 대해서는 무력을 사용하지 않고 비핵화 시 밝은 미래를 보장하겠다는 일관된 메시지를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여러분은 북한과 전쟁을 치르고 있었을 것”이라며 “나는 어떠한 행동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 나는 김정은과 좋은 관계”라고 말했다. /뉴욕=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