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박상현 PGA 조조챔피언십 출전권 획득

일본투어 상금랭킹 5위 자격
CJ컵 이어 PGA대회 연속 출격

  • 박민영 기자
  • 2019-10-13 17:24:21
  • 스포츠
박상현 PGA 조조챔피언십 출전권 획득

박상현(36·동아제약)이 오는 24일 일본 지바에서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총상금 975만달러) 출전 자격을 확보했다.

PGA 투어와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가 공동 주관하는 이 대회에는 13일 끝날 예정이던 JGTO 브리지스톤 오픈 결과까지 더해 JGTO 2019시즌 상금랭킹 상위 7명에게 조조 챔피언십 출전 자격을 부여한다. 이런 가운데 13일 브리지스톤 오픈 최종라운드 경기가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취소되면서 12일까지 결과로 JGTO 몫의 출전 선수 10명이 확정됐다.

총 78명이 출전하는 조조 챔피언십에는 브리지스톤 오픈까지 JGTO 상금랭킹 상위 7명과 브리지스톤 오픈 상위 3명 등 10명의 JGTO 소속 선수가 나간다. 지난달 JGTO 후지산케이 클래식에서 우승한 박상현은 상금랭킹 5위 자격으로 7위인 재미교포 김찬과 함께 조조 챔피언십에 출전하게 됐다. 박상현은 오는 17일부터 나흘간 제주 클럽나인브릿지에서 열리는 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달러)에도 세계랭킹 한국 선수 상위 자격으로 출전한다.

올해 신설된 조조 챔피언십에는 타이거 우즈(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과 함께 박상현, 안병훈(28), 임성재(21), 강성훈(32), 김시우(24) 등의 한국 선수가 출전한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