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방글라데시, 로힝야족 난민 일부 외딴섬 수용 추진

"이주 찬성 난민, 6,000~7,000명 달해"

방글라데시, 로힝야족 난민 일부 외딴섬 수용 추진
지난 2017년 미얀마 정부군의 탄압을 피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탈출한 이슬람계 소수민족 로힝야족의 한 남성이 자신의 모친을 품에 안은 채 방글라데시 테크나프에 있는 난민 캠프를 향해 걸어가고 있다./테크나프=AP연합뉴스

방글라데시 정부가 다음 달부터 로힝야족 난민촌 거주자 중 일부를 외딴 섬의 수용 시설로 이주시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흐부브 알람 방글라데시 구호·송환 위원장은 20일(현지시간) “다음달 초부터 바샨차르 섬에 난민을 재배치하는 작업을 시작하려 한다”며 “관련 작업은 단계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이주에 찬성 의사를 밝힌 로힝야 난민은 6,000∼7,000명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힝야족 난민 캠프는 미얀마와 접경지역인 방글라데시 남동부 콕스바자르 지역에 자리 잡고 있다. 바샨차르섬은 방글라데시 영토 안쪽 벵골만 메그나강 하구 외딴곳에 위치해 있어 육지에서 배로 여러 시간 가야 도착할 수 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난민 10만명 수용 시설을 마련하겠다며 지난해부터 이 섬에 거주 시설과 홍수방지벽 등을 설치했다. 하지만 섬의 거주 환경이 열악할 수 있다는 우려로 이주 지원자가 거의 없어 난민 이주 계획은 지지부진했다. 난민 캠프가 과밀해지자 이주 희망자가 나오기 시작했다.

로힝야족은 미얀마 정부의 탄압을 받아 74만명 이상이 난민으로 흩어졌다. 미얀마군은 2017년 8월 이슬람계 소수 민족인 로힝야족 반군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이 대미얀마 항전을 선포하고 경찰초소를 공격하자 ARSA를 테러 단체로 규정하고 토벌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로힝야족 마을들이 초토화되고 수천 명이 사망했으며 로힝야족 74만명 이상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 난민촌으로 피신한 상태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