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내칼럼

[무언설태]강경화 장관 "지소미아 종료땐 北中이 이득"… 그럼 답은 나와 있는 거 아닌가요

[무언설태]강경화 장관 '지소미아 종료땐 北中이 이득'… 그럼 답은 나와 있는 거 아닌가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시 북한과 중국이 이득을 볼 수 있다고 인정했네요. 8일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지소미아가 예정대로 종료될 경우 북·중이 안보 이익을 본다는 지적에 대해 “그렇게 평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바꿔 말하면 한미일 동맹에는 해가 된다는 얘기인데요. 그럼 답은 나와 있지 않나요.

▲전두환 전 대통령이 건강한 모습으로 골프를 즐기는 모습이 최근 공개됐죠. 영상을 공개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걸음걸이, 스윙하는 모습이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기력이 넘쳐 보였다”며 “알츠하이머 환자일 수가 없다는 확신을 100%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수중에 29만원밖에 없다고 한 게 언제인데 설마 그 돈으로 이번에 골프를 즐긴 것은 아니겠죠?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