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진실을 향한 집념...매력 폭발 형사 연기

  • 최재경 기자
  • 2019-11-10 13:31:39
  • TV·방송
배우 이민기가 OCN ‘모두의 거짓말’에서 연속되는 갈등과 위기 상황에 놓인 조태식 캐릭터를 완벽히 그려내며 시청자를 매료시켰다.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진실을 향한 집념...매력 폭발 형사 연기
/사진=OCN_모두의 거짓말

어제(9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연출 이윤정/ 극본 전영신, 원유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9회 방송에서 이민기(조태식 역)는 수사가 좌절될 수 있는 위기를 맞는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키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조태식(이민기 분)은 죽은 최수현(김용지 분) 기자의 사인을 밝혀냈지만, 수사 외압에 굴복한 유대용(이준혁 분)과 극으로 치닫는 갈등을 겪게 됐다. 팽팽한 갈등 장면 속 조태식의 굽히지 않는 신념과 형사로서의 정의로운 모습은 이민기의 날 선 연기력과 합쳐지며 팽팽한 긴장감을 만들어냈다. “발령 취소했다고, 난 이렇게는 못가”라고 외치며 사건 해결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내는 모습은 진짜 형사 조태식의 면모가 고스란히 녹아든 순간.

유대용의 압박에 아랑곳하지 않고 수사를 이어나가던 조태식은 김서희(이유영 분)와 본격적인 공조수사에 나서면서 진실을 찾기 위한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했다. 특히 죽은 최수현의 행적을 좇아 그녀가 취재하던 비밀이 모든 사건의 시발점이란 것을 알아내는 과정에선 광수대 에이스 형사의 수사력을 가감없이 발휘하며 보는 이들에게 쾌감을 안기기도 했다.

여기에 공조수사 중 자신의 과거를 담담히 고백하며 왜 자신이 이 사건에 더 매달리게 됐는지 고백하는 장면에서 이민기의 연기는 어제 방송의 하이라이트. “누나가 없어졌거든요. 내 뒤에서”라며 담담하게 내뱉은 그의 아픈 과거는 슬픔을 속으로 삭여낸 세월이 엿보이는 듯한 이민기의 표정과 함께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번엔 꼭 제대로 너무 늦지 않게 찾고 싶어요. 김서희씨는 나랑 달랐으면 좋겠으니까”라며 진심을 전하는 모습은 마냥 강해 보이기만 하던 평소와 달리 숨겨왔던 내면의 아픔이 공개되며 여심을 자극한 장면이었다.

한편 방송 말미, 조태식을 비롯한 광수대 팀원들이 급작스런 감찰 때문에 수사가 좌절될 위기에 처해 흥미진진한 전개가 그려질 것을 예감케 했다. 징계위기에 놓인 그가 어떤 활약으로 갈등과 위기를 헤쳐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역시 이민기’라는 수식어를 입증하며 극을 이끌고 있는 이민기의 열연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OCN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에서 만날 수 있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