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 애정 넘치는 종영소감.."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작품"

  • 김주희 기자
  • 2019-11-22 18:10:13
  • TV·방송
배우 오정세가 ‘동백꽃 필 무렵’에서 마성의 캐릭터 ‘노규태’를 완성시키며 필모그래피에 또 한번 방점을 찍었다.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 애정 넘치는 종영소감..'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작품'
사진=팬 엔터테인먼트

어제(21일) 막을 내린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 회에서는 정숙(이정은 분)을 살리기 위해 옹산의 소시민들이 힘을 모으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 시작은 물론 옹산의 확성기, 노규태였다. 규태는 당숙에게 국내 최대 의료장비를 갖춘 사륜구동 구급차를 빌려 정숙을 실었고, 빠르게 큰 병원으로 이송하는데 성공했다. 허세 가득했던 규태의 인맥이 마침내 그 진가를 발휘한 것.

드라마 후반부터 빛을 발한 규태의 귀여운 멜로도 꽉 닫힌 결말을 맞이했다. 이날 방송에서 규태와 자영(염혜란 분)은 시종일관 유쾌한 로맨스를 그렸고, 마지막에는 규태의 만두를 포장하던 용식(강하늘 분)이 “일 인분은 서비스. 셋이 먹을 테니까”라며 자영의 임신 소식을 암시했다.

‘동백꽃 필 무렵’ 초반부터 큰 웃음을 담당해온 오정세는 후반으로 접어들며 귀여운 멜로와 조금씩 철이 드는 성장 서사까지 더해 작품의 완성도를 한껏 높였다. 오정세는 오랜 시간 꾸준히 쌓아온 연기 내공을 이번 작품에서 터뜨리며 대중들의 ‘니즈’를 겨냥하고 본인의 ‘리즈’를 맞이했다.

작품 종영을 맞이해 오정세는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작품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단어 하나하나 완벽했던 대본을 최대한 표현해 내는 것이 목표였다. 회를 거듭할수록 보시는 분들이 규태의 못난 행동들을 조금씩 이해해 주신 것 같아 감사하다. 옹산에서 함께 웃고 함께 울었던 모든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오정세는 최근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출연을 확정 지어 휴식기 없이 바쁜 일정을 이어간다. 특히 ‘동백꽃 필 무렵’과는 180도 다른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돼 차기작에도 기대가 모인다. SBS ‘스토브리그’는 12월 13일 첫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