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오늘의 경제소사] 최초 국적선 '고려호' 美 입항

1952년 무역 한국 시발점

1952년 11월25일 늦은 밤 미국 포틀랜드항. 한국 화물선 고려호(사진)가 닻을 내렸다. 거국적인 환송을 받으며 10월21일 부산항을 출항한 지 35일 만이다. 이른 아침부터 눈이 빠지게 고려호를 기다리던 교민들은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태극기를 단 화물선으로는 사상 처음 태평양 횡단이었거니와 당시에는 보기 드문 거선(巨船)이었기 때문이다. 고려호의 제원은 선체 무게 6,819톤에 적재 1만230톤, 길이 139m, 폭 17m, 높이 10m. 소형 발동선을 포함해 정부에 등록된 기선 863척 가운데 가장 컸다.
[오늘의 경제소사] 최초 국적선 '고려호' 美 입항

신생 독립국, 그것도 전쟁을 치르는 나라가 어떻게 이 정도의 화물선을 갖게 됐을까. 젊은 사업가의 꿈과 집념에 국가의 전폭적인 지원이 맞물린 덕분이다. 고려호의 원래 이름은 가즈우라마루(和浦丸). 미쓰비시조선이 북미산 목재 운반용으로 1938년 건조했다. 진주만 공습 두 달 전에 구 일본 육군에 징발돼 군용 수송함으로 쓰이다 1945년 7월 말 종전 직전 부산 앞바다에서 침몰, 패전을 맞았다. 침몰 원인은 미 해군이 매설한 기뢰 접촉. 신생 대한민국 정부는 두 가지 이유에서 이 배를 인양하려 애썼다.

첫째는 부산항의 장애물 제거. 입출항할 때마다 바다에 누운 큰 덩치의 화물선으로 인해 어려움이 많았다. 둘째는 인양 수리 후 국적 화물선 활용. 신생 대한민국은 의욕적으로 인양을 추진했으나 기술이 부족한데다 6·25전쟁까지 터져 진도를 못 내던 때 35세 청년 실업가 남궁련씨가 침몰 선박 인양 불하권을 따냈다. 그는 1만톤급 국적 화물선을 보유하게 될 경우 국가적 이익을 관계 요로에 설득, 70만달러에 이르는 정부 지원금으로 일본에서 배를 완전히 고쳤다. 월성(月星)호를 거쳐 고려(高麗)호로 개명된 이 배는 고철을 미국에 내려놓고 수입 목재와 원조 양곡을 싣고 돌아왔다.

무엇보다 특이했던 점은 첫 출항의 승무원. 해군참모차장(준장)인 박옥규 제독이 선장을, 권태춘 대령이 기관장을 맡는 등 현역 해군 장교들이 대거 동원됐다. 한국 최초의 본격 화물선의 미주 항로 투입은 민간 사업이었으나 실은 모든 역량이 총동원된 국가 프로젝트였던 셈이다. 오늘날 한국이 세계 유수의 해운국에 오른 것은 세계적인 안목을 지닌 청년 실업가의 꿈과 노력, 거국적 지원, 인력 양성이라는 3박자가 어우러진 결과다. 미국은 경험 많은 일본인 해기사 인력을 채용하라고 압력을 넣었지만 해운의 개척자들이 한사코 승무원 전원 한국인 채용을 고집한 결과 대규모 인력 양성과 관련 산업 성장으로 이어졌다.
/권홍우선임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