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세월호 특수단, 감사원 압수수색…"감사자료 등 확보"

지난달에는 해경 본청 등 압수수색

세월호 특수단, 감사원 압수수색…'감사자료 등 확보'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단장을 맡은 임관혁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이 지난달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출범 각오와 입장 등을 밝히고 있다./권욱기자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12일 감사원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특수단이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서울 종로구 감사원 청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각종 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발생 이후 감사원이 관련 정부 부처를 대상으로 진행했던 감사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진행됐다.

감사원은 수상 구조함인 ‘통영함’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자 2014년 5월부터 특정 감사를 벌였다. 통영함은 참사 2년 전 진수되고도 세월호 구조 작업에 투입되지 못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해군은 수중 무인탐사기(ROV)와 음파탐지기 구조 관련 장비의 성능을 문제 삼아 통영함의 인도를 거부했다.

참사 이후 감사원은 국토해양감사국과 행정안전감사국 인력 50여명을 투입해 해양수산부, 옛 안전행정부, 해양경찰청 등 관련 기관에 대한 감사를 진행했다. 감사원은 당시 감사에서 사고 후 정부의 대응과 구조활동의 적정성, 연안여객선 관리·감독을 포함한 업무 전반의 태만 및 비위 행위 등을 점검했다. 세월호 참사 관련 초동 대응 실태와 대형 재난 사고 대응 매뉴얼 등도 살폈다.

특수단은 이번 압수수색에 앞서 특정 감사 과정에서 수집된 감사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감사원에 자료 제공을 요청했으며 일부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감사원 내부 규정에 따라 임의 제출이 불가능한 자료가 있어 이를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강제수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감사원이 비위 의혹 수사 대상에 포함된 것은 아니며 자료 확보를 위한 절차적인 수단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검찰청은 지난달 6일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들을 규명하기 위해 특수단을 설치해 재수사에 나서겠다고 했다. 지난 2014년 4월16일 참사가 발생한 지 5년7개월 만이었다.

앞서 특수단은 지난달 22일 해경 본청과 서해지방해경청, 목포해경청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조권형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