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전광훈과 신당 추진' 김문수에 "착잡한 심경…순수하고 바른 영혼 맑은 남자"

  • 김경훈 기자
  • 2020-01-28 09:43:02
  • 정치일반

홍준표, 전광훈, 김문수, 총선, 신당, 문재인정권, 보수통합

홍준표, '전광훈과 신당 추진' 김문수에 '착잡한 심경…순수하고 바른 영혼 맑은 남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신당 창당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관련,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김 전 지사는 최근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과 함께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근 김문수 전의원의 신당 창당 소식을 접하고 착잡한 심경을 가눌 길 없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25년 전 정치권에 발을 들여놓은 이래 영혼이 맑은 남자 김문수라고 별칭을 내가 붙여 줄 만큼 순수하고 바른 그가 오죽 답답했으면 신당 창당을 결심했을까 하는 안타까움”이라고 상황을 짚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보수우파가 대통합해야 하는 것이 시대 정신인데 한국당과 유승민당(새로운보수당)은 서로 자기들만 살기 위해 잔 계산하기 바쁘다”며 “태극기 세력은 조원진당, 홍문종당, 김문수당으로 핵분열하고, 보수우파 시민단체는 20여개 이상 난립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좌파들만 살판이 났다”며 “경제 폭망, 외교 왕따, 북핵 노예, 실업 폭증으로 3년 만에 판을 뒤집을 호기를 맞이했는데도 찢어져 각자 자기 팔만 흔들고 있으니 참으로 안타깝다”고 거듭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또 “결국 총선은 각개 전투로 치르고 총선 후 헤쳐 모여로 재편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가고 있는 것인가”라고 부연했다.

홍준표, '전광훈과 신당 추진' 김문수에 '착잡한 심경…순수하고 바른 영혼 맑은 남자'
김문수 전 경기지사/연합뉴스

한편 홍 전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 출마 의지를 재확인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박3일 고향 방문 일정을 마치고 오늘 오후 상경 한다”며 “2월3일 밀양 삼문동 아파트로 주거지를 옮기고 본격적으로 총선 준비를 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내부에서 나오는 험지 출마 의견과 관련해선 “자유를 부르짓는 자유한국당에서 당원의 출마 지역 선택의 자유를 제한할 아무런 헌법적 근거도 없고, 정치적 이유도 없다”며 “진작 의논해 주지 않고 2년 동안 아무런 연락 한번 없다가 느닷없이 언론을 통해 일방 통고로 출마지를 지정하려 하는 것은 일부 세력들이 나를 당에서 정치적으로 제거 하려는 공작을 시도한다고 판단하지 않을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나는 손바닥 공기돌이 아니다”라며 “다른 곳에 출마하기에는 너무 늦었다. 20년 전방 근무를 했다면 마지막 전역을 앞두고 흔들리는 후방에서 근무 할 권리도 있다는 것을 아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무소의 뿔처럼 묵묵히 내 길을 가겠다”며 경남 지역 출마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이며 “그것이 당과 나라를 위하는 길임을 다시 한 번 확신한다”고 마무리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