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佛 알스톰, 加 봉바르디에 철도사업 8조에 인수

中 CRRC 맞서 몸집 불리기

  • 전희윤 기자
  • 2020-02-18 17:19:25
  • 기업
한국 초고속열차 KTX의 모델인 테제베(TGV)를 제조한 프랑스 기업 알스톰이 캐나다 항공기 제조업체인 봉바르디에의 철도 부문을 약 8조원에 인수하는 데 합의했다.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알스톰과 봉바르디에는 이 같은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이날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인수대금은 최대 67억달러(약 7조9,850억원)다. 알스톰은 내년 봉바르디에가 상환할 부채 15억달러까지 모두 인수할 계획으로, 봉바르디에의 기업가치는 최대 82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봉바르디에의 지분 32.5%를 보유한 캐나다 퀘벡연금이 알스톰 지분 18%를 사들여 최대주주에 오를 계획이다.

알스톰의 이번 봉바르디에 인수 결정은 세계 최대 철도차량 제조업체인 중국의 중궈중처(CRRC)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몸집 불리기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알스톰은 유럽 고속철 시장에서 35%를 점유한 1위 기업이지만 글로벌 시장에서는 전 세계 고속철의 60% 이상을 운영하는 CRRC에 뒤처지고 있다. 알스톰은 CRRC에 맞서기 위해 지난 2017년 독일 지멘스의 철도차량 부문을 인수하려다 독점 우려에 따른 유럽연합(EU)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한편 알스톰은 이번 봉바르디에 인수 추진 과정에서도 EU의 고강도 반독점 조사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은 전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