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자가격리 마친 안철수 “투표일 사흘로 늘려야”

"유권자 충분한 분산투표 유도"

원내정당 릴레이 TV토론도 제안

대구 의료봉사 이후 14일간의 자가격리를 마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제21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 의료봉사 이후 2주간의 자가격리를 끝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국회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오는 4월15일 하루인 투표일을 3일로 늘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권자의 충분한 분산투표를 유도하는 방안을 시급히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에서 한날한시에 집중적으로 줄을 서 투표할 경우 투표자 간의 거리는 어떻게 할 것인지, 밀폐된 기표소 안에서 앞사람의 기표용구를 다음 사람이 받아쓰는 일이 없도록 하려면 어떻게 할 것인지, 확진자·자가격리자가 어떻게 더 많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인지 등 고려할 것이 많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또 코로나19로 선거운동이 원활하지 못한 점을 고려해 원내 모든 정당이 참여하는 분야별 ‘릴레이 TV토론’를 열자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현 선거 상황은 기득권 정당에 절대적으로 유리하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정치문화개선특위 △미래전략특위를 구성하고 정당 대표 회동을 정례화하자고 제안했다. 국민대표 300명의 자유발언을 듣는 3일 경청 국회 제도도 도입하자고 말했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