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365' 이준혁X남지현X김지수X양동근, 심상치 않은 행보…파격적 사건 전개
/사진=MBC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 제공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 또다시 범상치 않은 사건 전개를 예고했다.

7일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극본 이서윤, 이수경/연출 김경희, 이하 ‘365’) 측은 이날 방송을 앞두고 이준혁, 남지현, 김지수 그리고 양동근의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꽃 가게 폭발 사고 이후 네 사람의 심상치 않은 행보가 포착돼있다. 먼저 첫 번째 사진 속 주인공은 이준혁이다. 구급차와 구급대원, 그리고 국과수까지 총출동한 현장은 그 분위기만으로도 심상치 않음이 느껴진다. 여기에 이준혁과 강력1팀은 구급대원과 국과수가 수습 중인 무언가를 향해 시선을 고정하고 있어 더욱 그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리고 이 사건이 지금까지 리셋터들에게 벌어진 사건과 어떤 연관이 있을 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남지현은 누군가를 찾아가는 모습이 담겨있다. 그 누구보다 리셋에 관한 진실을 알아내고자 하는 마음이 간절한 남지현이기에 꽃 가게 폭발 사건까지 발생한 이후 찾아간 사람이라면 분명 리셋 혹은 꽃바구니에 대해 무언가 알고 있는 사람일 터. 무엇보다 스틸 속 남지현의 표정에선 놀람을 비롯해 다채로운 감정들이 느껴진다. 과연 남지현이 찾은 사람의 정체가 누구인지 더욱 궁금해진다.



이처럼 6번째 사건이 발생한 이후 이준혁과 남지현은 사건의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 더욱 고군분투를 하고 있는 반면, 김지수는 딸과 오붓한 시간을 지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지수에게 딸이 있다는 것 또한 지난 방송에서 드러났을 정도로 드라마 ‘365’에서 김지수의 존재는 미스터리다. 좀처럼 자신의 대한 모든 정보를 드러내지 않던 그가 처음으로 딸의 존재를 밝힌 것에는 분명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시청자들의 추측 또한 쏟아지고 있어 김지수와 딸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이날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마지막 스틸은 범접 불가의 다크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는 양동근이다. 극 중 남지현을 유독 잘 따르던 재수생 리셋터 이유미(세린 역)의 얼굴을 엉망이 된 채 두려움에 떨고 있는 반면, 양동근은 또 다른 누군가의 등장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특히 이유미는 양동근이 꽃바구니를 보낸 배후로 의심을 했고, 이에 양동근 역시 적대감을 드러냈었던 상황이다. 때문에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 담긴 두 사람의 대치 상황은 리셋터들 사이에 아직 밝혀지지 않은 또 다른 연결고리가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