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증시정책
“상장사 80%가 3월 말 정기주총 집중”

예탁원, 5개년도 12월 결산 상장법인 정기주주총회 현황 분석





상장사 10곳 중 8곳이 정기주주총회를 지난 5년 동안 3월 말에 집중적으로 개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최근 5개년도 12월 결산 상장법인 정기주주총회 현황 분석’을 20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5년 간 정기주총을 개최한 12월 결산 상장법인은 총 1만 645개사로 집계됐다. 유가증권 3,754개사(35.3%), 코스닥 6,219개사(58.4%), 코넥 672개사(6.3%) 등의 비중이었다. 이 중 올해 정기주총을 연 상장사는 2,288개사로, 2016년에 비해 323곳(16.4%) 늘었다.



정기주총 개최 시점은 3월 하순(3월 21~31일)이 총 9,097개사(85.5%)로 가장 많았다. 다만 올해는 이 비율이 82.6%로 전년(90.4%) 대비 7.8%포인트 줄었다. 주총분산 자율준수 프로그램 등으로 주총 집중 현상이 다소 완화됐다는 게 예탁원 측의 설명이다. 요일 중에서는 금요일이 5,694개사(53.5%)로 가장 많았고 개최시각은 9시가 6,011개사(56.4%)로 비중이 컸다.

정기주총 개최지는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집중됐다. 4,278개사(40.2%)가 서울에서 개최했고 경기에서는 2,939개사(27.6%)가 주총을 열었다. 5년 동안 서울·경기 지역에서 주총을 개최한 회사 비율은 67.5~68.0%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의안 유형은 임원보수한도 승인(1만430건)과 재무제표 승인(1만297건)이 가장 많았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