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선생님 말씀 잘듣고, 마스크 벗지 말고"…설렘과 불안 교차한 등굣길

초등학교 1~2학년 등교 수업 시작

코로나로 등교 연기한 학교 속출하며

9월 학기제에 대한 목소리도 높아

교문 앞에는 차량 통행 제한 표지판도

초등학교 1~2학년 등교수업이 시작된 27일 서울시 중구 장충초등학교 앞 오랜만에 등굣길에 나선 학부모들이 등교시간이 지난 다음에도 정문을 떠나지 못하고 서있다./한민구기자




“손장난, 몸장난 하면 안 되고 마스크도 벗으면 안 돼. 선생님 말씀 잘 듣고”

초등학교 1~2학년 등교수업이 시작된 27일 서울시 중구 장충초등학교 앞은 손을 맞잡고 학교를 찾은 학부모들과 아이들로 북적였다. 교문 앞에는 입학식을 대신해 기념촬영을 하는 아이들의 설렘과 마스크 착용을 강조하는 학부모의 불안감이 교차했다. 학부모와 인사를 마친 아이들은 입구에서 발열 체크를 거친 뒤 선생님들의 손을 잡고 교실로 들어갔다.

처음으로 학교에 발을 들인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과 오랜만에 학교를 찾은 2학년 학생들은 등교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첫 등굣길에 나선 초등 1학년 김모(7)군은 “아빠가 일찍 깨워주기로 해놓고 안 깨워줬다. 스마트폰도 집에 두고 나와 등교가 늦어 아쉽다”며 설렘을 표현했다. 김군의 부모 조모(38)씨 “아이가 전날 새벽 3시부터 깨워달라 했다”며 “학부모는 불안한데 아이는 신이 난 거 같다”고 말했다.



반면 학부모들은 등교에 대한 불안감을 떨치지 못했다. 1학년 학부모 박모씨(38)씨는 “등교 여부를 가정 재량에 맡겼다지만 내 아이만 학교를 안 나가면 친구는 언제 사귀느냐”고 불만을 표했다. 이어 “첫 등굔데 교실은 잘 찾아갈 지, 점심시간도 단축됐는데 20분만에 밥은 먹을 수 있을 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9월 학기제에 대한 목소리도 높았다. 박씨는 “단축수업으로 점심 이후 집에서 EBS 학습꾸러미를 해야한다”며 “차라리 9월 개강이 나았을 거 같다”고 말했다. 2학년 학부모 박모(37)씨는 “코로나가 아직 잠잠하지 않아 9월 학기제로 바뀌었으면 좋겠다”며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개강과 함께 긴급돌봄이 없어진다는 이야기도 있어 걱정”이라고 말했다.

등교 수업이 재개되며 학교 주변에는 ‘8시~9시, 12시~15시 어린이보호구역 차량통행제한’이 적힌 표지판도 50m 간격으로 세워졌다. 등·하교 시간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사고 발생 여지를 원천 차단한 것이다. 학교 앞에서 교통 안내를 맡은 약수지구대 소속 A경위는 “오랜만에 등교다 보니 제한구역으로 들어오려는 차량이 몇 대 있긴 했다”며 “모두 안내에 순응하며 차량을 돌려 나갔다”고 밝혔다.
/한민구기자 1min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칼 세이건이 책 ‘코스모스’를 쓰고 아내에게 남긴 헌사입니다. 당신과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5 06:30: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