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美 법원, 北에 석유 운송한 싱가포르 선박 몰수... 북미 관계 급랭하나

남북 대화 움직임에도 영향줄지 촉각

미 FBI의 지명 수배 명단에 오른 싱가포르 선박 소유주 궈기셍 /연합뉴스




대북 제재 위반 혐의를 받는 싱가포르 국적 유조선 ‘커리저스’호가 몰수 결정을 받았다고 미국 법무부가 30일(현지시각) 밝혔다. 2,734톤인 이 유조선은 불법으로 석유 제품을 북한에 인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유조선의 소유주인 싱가포르 국적자 궈기셍(Kwek Kee Seng)은 미 연방수사국(FBI)의 지명 수배 명단에 올랐다.

커리저스 호는 지난 2019년 8월부터 12월 사이 위치추적 장치를 끄고 북한 선박 '새별' 호에 최소 150만 달러(약 17억원)어치의 석유를 넘기는 장면과, 북한 남포항까지 직접 이동하는 모습이 위성에 각각 포착된 바 있다. 이 선박의 소유주의 궈 씨에게는 돈세탁 혐의도 적용됐다.



캄보디아 당국은 지난해 3월 이 선박을 억류했고미 검찰은 지난 4월 궈 씨를 대상으로 선박 몰수 소송을 제기했다. 궈 씨는 아직 체포되지 않은 상태다.

북한이 최근 연락선을 복원하는 등 다시 한 번 대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이날 몰수 결정에 따라 남북미 관계 추이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미국 정부는 지난 2019년에도 북한 석탄을 불법 운송한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압류한 뒤 매각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