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끝내 사라진 ‘쥴리 벽화’···서점, 흰 페인트로 덧칠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중고서점 옆의 모습. 논란이 거세지자 서점 측은 문제가 된 벽화를 흰 페인트로 모두 덧칠해 지웠다./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벽화로 논란이 거세진 서울 종로구의 중고서점 측이 문제가 된 벽화를 결국 흰 페인트로 모두 덮어버렸다.

2일 서점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서점 측은 논란이 된 벽화 2점 위에 흰 페인트를 덧칠해 그림을 지웠다. 지워진 벽화들은 모두 논란이 거세진 벽화들이었으며 문제가 되지 않은 6점의 벽화는 그대로 남아있다.



서점 측은 보수 유튜버들과 시민들이 항의하고 소란을 피우는 일이 잦아지자 피로감에 벽화를 모두 지운 것으로 전해졌다.

서점 측은 지난달 30일부터 일부 보수 성향 유튜버들이 항의 시위를 하자 논란이 된 문구를 모두 흰 페인트로 덧칠해 지웠다. 하지만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오히려 일부 유튜버가 검은 페인트로 벽화를 훼손하는 일까지 발생하자 결국 스스로 흰 페인트로 벽화를 모두 지웠다.

한편 현재 한 시민단체가 이 벽화와 관련해 서점 대표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는 등 고소·고발이 잇따르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쥴리, #윤석열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