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10월 정상회담·대사 복귀···美·佛 '오커스 갈등' 봉합

'동맹 배신' 파열음 일주일만에

바이든 요청으로 마크롱과 통화

10월 말 유럽서 양자회담 합의

美 재발방지도 약속 佛달래기에

통화직후 주미佛대사 복귀 지시

2415A12 바이든22




프랑스 외교장관이 방송에서 미국에 대해 “야만적”이라고 말했을 정도로 악화했던 양국 관계가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미국·영국·호주의 안보협력체 ‘오커스(AUKUS)’ 결성과 미국의 호주 핵추진잠수함 건조 지원 결정, 이에 따른 호주의 프랑스 디젤잠수함 도입 계약 일방 취소로 불같이 화를 낸 프랑스가 미국의 잇단 화해 제스처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22일(현지 시간) 양국 언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통화한 뒤 공동성명을 내고 다음 달 유럽의 한 장소에서 양자회담을 여는 것을 목표로 심층적 협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통화 직후 자국으로 불러들였던 주미 대사에게 임지인 워싱턴DC로 복귀하라고 지시했다.

프랑스 전역이 분노로 들끓은 것은 지난 15일이다. 이날 미·영·호주가 오커스 발족 사실을 발표하고 호주가 77조 원 규모의 프랑스 디젤잠수함 계약을 파기하자 프랑스는 격분했다. 계약도 계약이지만 세 나라가 프랑스 측에 이런 사실을 사전에 귀띔조차 해주지 않은 것이 프랑스 정치권을 화나게 만들었다. 같은 앵글로색슨에 뿌리를 둔 세 나라가 유럽연합(EU)의 리더 국가 중 하나인 프랑스를 빼고 자국의 이익을 위해 뭉쳤다는 비판이 프랑스 여기저기서 나왔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은 방송에 출연해 “(이는) 배반 행위다. 야만적이고 일방적"이라며 미국과 호주에 맹공을 퍼부었다. 프랑스는 결국 주미 대사와 주호주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했는데 전통의 우방인 이들 나라 사이에서 대사를 불러들인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었다.

이번 두 정상의 통화는 오커스 발족 발표가 나온 지 꼭 1주일 만에 미국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두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오커스 발표의 영향을 논의하고자 바이든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두 정상이 통화했다”면서 “두 정상은 프랑스와 유럽 파트너국과의 전략적 관심사에 대해 공개 협의를 했더라면 유용했을 것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미국이 프랑스에는 비밀로 하고 3국 안보협의체 결성을 추진한 데 대한 미안함을 우회적으로 표시한 것이다. 성명은 이어 “바이든은 그런 점에서 그의 지속적인 약속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재발 방지 약속까지 하며 프랑스 달래기에 나선 모양새다.

이어 성명은 “두 정상은 신뢰 보장의 여건을 조성하고 공동 목표를 향한 구체적인 조치를 제안하려는 목적으로 심도 있는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다음 달 말에 유럽에서 만나기로 했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날짜와 장소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외교가에서는 오는 10월 30~31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두 정상이 양자회담을 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외신은 전했다.

미국은 이번 통화를 계기로 중국 견제가 핵심인 인도태평양 정책에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동맹국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다시 공을 들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커스는 미국의 중국 견제에는 효과적일지 몰라도 바이든이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펼친 ‘동맹 결집’ 노력을 무의미하게 만들 수 있다는 비판이 미국 내에서도 나왔기 때문이다. 성명은 "바이든은 EU의 인도태평양 전략을 포함해 이 지역에서의 프랑스와 유럽의 관여에 대한 전략적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이 마크롱에게 사과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더 많은 협의가 있을 수 있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답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