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매운탕거리 준다더니 생선 대가리만···음쓸처리냐" 리뷰에 '갑론을박'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횟집에서 회 1인분을 주문한 뒤 서비스로 대량의 생선 머리를 받아 기분이 상했다는 사연을 두고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민 횟집리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혼자 술을 마시려고 안주로 광어 1인분을 주문한 A씨가 배달 전문 애플리케이션에 남긴 후기를 캡처한 것이다.

A씨는 "혼자 술 마시려고 1만5,000원짜리 광어 1인분을 시켰다"며 "매운탕 거리도 준다길래 달라했더니 오늘 회 뜨고 남은 버릴 것 다 모아서 함께 보내셨네요"라고 적었다.

A씨가 함께 올린 사진을 보면 서비스로 온 매운탕 거리에는 광어와 방어 머리 등을 포함해 생선의 각종 부속품이 가득하다.

이에 대해 A씨는 "기분이 상당히 안 좋다. 시킨 회까지 모두 들고 음식물 쓰레기장으로 간다"면서 "광어 대가리 7개 방어 대가리 3개 우럭 대가리 1개 나머지 광어 잡뼈"라고 썼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그러면서 A씨는 "광어 1인분 혼술에 매운탕 20인분 어치를 주시네요"라며 "음식물 쓰레기 처리를 이딴 식으로 하냐"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같은 A씨의 리뷰에 횟집 사장님은 직접 답글을 달고 "혼술(혼자 마시는 술) 하시는 지는 몰랐다"며 "뼈는 집에 어른들이 계시면 좋아하셔서 많이 드린 거다.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적었다.

해당 사연을 두고 네티즌들은 엇갈린 의견을 내놨다. 일부는 "먹다 남은 걸 준 것 같은 비주얼", "대가리끼리 섞이면 비리고 맛도 없다", "비위가 확 상한다" 등 횟집의 서비스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또 다른 부류의 네티즌들은 "매운탕은 머리가 짱이다", "원래는 돈 받고 파는 것" "사장이 악의적으로 그런 건 아닌 듯" 등 횟집을 옹호하는 의견도 내놨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