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전경련 “대미 수출 비중 17년만에 처음으로 15% 돌파”

미국 전략적 가치 높아져

직접투자 증가율도 중국 제쳐





올해 우리나라 전체 수출에서 대미(對美)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2004년 이후 17년 만에 처음으로 15%를 넘어서면서 미국의 전략적 가치가 다시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017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간 누적 대미 수출액을 직전 5년(2012∼2016년)과 비교한 결과 17.9% 증가했으나 대중(對中) 수출은 7.1% 증가하는 데 그쳤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수출액은 1~10월 실적을 기준으로 연간 수출액을 추정했다.

특히 올해 대미 수출액은 작년 대비 31.0% 증가해 전체 수출 중에서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2004년(16.9%) 이후 최고치인 15.0%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대중 수출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26.8%까지 상승한 뒤 하락해 올해는 고점 대비 1.6%포인트 낮은 25.2%를 기록했다.

전경련은 미국의 대중 수입 규제로 중국의 전체 수입 수요가 감소했고, 한국산 메모리 반도체에 대한 중국 기업의 수요가 위축되면서 대중 수출이 2019년부터 2년 연속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한국의 대미 수출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경제 활성화와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따른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가로 반도체와 전산 기록 매체, 이차전지 등의 수출이 최근 2년새 50% 이상 늘며 증가세를 보였다.



전경련은 또 미국과 중국 대상 해외 직접투자액을 비교한 결과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한국의 누적 대미 직접투자는 직전 4년(2013~2016년) 대비 75.1% 증가한 반면, 대중 직접투자는 23.5%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 미국이 자국 내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한국 기업의 미국 투자를 요청하고 인센티브를 강화한 결과로 분석된다.

이처럼 대미 투자가 급증하면서 투자 잔액 기준으로 2017년 이후 미국은 한국의 1위 투자국으로 떠올랐다.

전경련은 바이든 행정부의 4대 핵심 품목(배터리·반도체·핵심 광물 소재·의약품) 공급망 재구축 전략에 부응하기 위해 삼성·현대차·SK·LG 등 주요 기업이 총 394억달러(약 44조원) 규모의 대미 투자를 계획함에 따라 우리 기업의 직접투자 증가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대미 해외 매출도 대중 매출액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됐다. 대중 해외 매출은 중국 현지 수요 감소와 경쟁 심화 등의 영향으로 2013년 정점(2,502억달러)을 찍은 뒤 1,400억달러 수준까지 줄었다. 이에 따라 전경련은 지난해 우리 기업의 대미 해외 매출이 대중 매출을 앞질렀을 것으로 예상했다. 수출입은행이 발표하는 작년 해외매출액 통계는 올해 말에서 내년 초 사이에 집계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