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어느 날' 김수현·차승원·김성규, 장르적 재미 더할 관전 포인트 셋
'어느 날' 김수현 차승원 김성규 / 사진=쿠팡플레이, 초록뱀미디어, 더 스튜디오엠, 골드메달리스트 제공




'어느 날' 이명우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수현, 차승원, 김성규의 만남이 장르적 재미를 더한다.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극본 권순규/감독 이명우) 측은 첫 공개를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 이명우 감독의 사법제도 3부작

'열혈사제'와 같이 쉽고 즐겁게 즐기는 드라마부터 묵직한 메시지를 담은 '펀치', '귓속말'까지 장르 불문한 연출력을 보여준 이명우 감독은 '펀치'와 '귓속말'에 이은 '어느 날'로 이명우표 사법제도 드라마 3부작을 완성한다. '펀치'와 '귓속말'로 사법제도의 최상위 계층의 욕망과 투쟁의 이야기를 담았던 이명우 감독은 '어느 날'을 통해 법조계 카르텔 앞에서 무기력한, 기본적인 방어권조차 보장받지 못하는 최하위 계층의 생존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며 가슴 먹먹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특히 '정의'라는 개념이 각각의 위치와 상황에 따라 변모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투척하며 시청자들을 함께 고민하고, 이야기를 던지는 화자로 만든다.



◆ 연기파 배우 총출동

명실상부 글로벌 톱배우 김수현, 차승원은 물론 탄탄한 연기력과 막강한 개성으로 입지를 다진 김성규까지 '어느 날'은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총출동을 예고한다. 김수현은 하룻밤의 일탈로 하루아침에 대학생에서 살인 용의자로 인생이 바뀐 김현수를 광폭의 스펙트럼으로 소화해 순수부터 두려움, 타락과 분노, 속상함과 포효까지 열연을 펼친다. 변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과감함으로 작품마다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차승원은 진실을 묻지 않는 삼류 변호사 신중한으로 분한다. 삼류 변호사의 지질한 생활력을 최대한으로 살리기 위해 민낯은 물론 길게 자란 머리와 턱수염을 유지한 차승원은 감칠맛 나는 생활 연기와 순간 돋보이는 치밀함으로 차승원표 신중한을 기대하게 한다. 선 굵은 연기로 대중에게 각인된 김성규는 교도소 내 절대 권력자이자 법 위에 군림하는 도지태 역으로 나서 극의 긴장감을 끌어낸다. 특유의 분위기로 카리스마를 완성한 김성규가 결이 다른 악역을 만들어내는 것. 김수현과 차승원, 김성규가 보여줄 '케미'는 작품의 흥미를 더할 전망이다. 더불어 이설, 김신록, 양경원, 김홍파, 박윤희, 소희정, 서재희, 김영아 등 관록의 출연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 몰입도 높일 완성형 아트 비주얼

'어느 날'은 극의 주인공이자 화두의 중심인 김현수의 처절한 심리를 보여주는 아트 비주얼로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전국을 돌아다니며 교도소 헌팅을 했다고도 밝힌 이명우 감독은 로케이션과 세트의 차이를 현저히 줄이고자 세트 팀과 많은 고민을 했음을 밝혔다. 신형 교도소들의 모델과 TV나 영화로 우리에게 익숙한 교도소를 조합하며 만든 세트는 실제와 헷갈릴 정도로 정교함을 드러냈고, 교도소복과 조명 등은 좌절의 끝에 놓인 김현수의 답답하고 억울한 심정을 담아 눅눅한 모드를 유지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또한 카메라에 담은 김현수의 시점을 다양화해 주인공에게 공감과 의심을 동시에 할 수 있도록 설계하는 등 몰입감을 선사한다.

제작진은 "'어느 날'은 탄탄한 스토리부터 고품격 연출, 살신성인 열연과 감정을 이끄는 사실적인 비주얼까지 모든 흥미의 요소가 집약됐다. 첫 회부터 파워 임팩트가 쏟아질 작품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27일 첫 공개.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