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길 한복판서 '묻지마 폭행' 당했는데…전과자라니 억울"[영상]

차주 "최대 합의금 100만 원…안 받으면 나도 고소"

A씨 "쌍방폭행 아닌 정당방위, 정식재판 청구" 억울

차주와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A씨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대낮 길거리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남성이 오히려 전과자가 되게 생겼다는 사연을 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작성자 A씨는 지난해 10월 29일 오전 8시께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한 거리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을 공유했다.

이날 그는 야간근무를 마치고 퇴근하고 있었다. 이때 A씨의 뒤에 있던 차량이 경적을 울렸고 깜짝 놀란 그는 무심결에 혼잣말로 "아이X 깜짝이야"라고 말했다.

창문을 완전히 개방하고 있던 차주는 이를 듣고 곧장 차를 멈춰 세웠다. 이어 차에서 내려 A씨에게 달려들어 목을 치고 몸을 밀쳤다. A씨는 처음에 별 다른 저항은 않고 밀치지 않으려고 다리에 힘을 주고 있다가 차주가 목을 조르자 그의 어깨를 밀었다.

이 모습은 길거리 폐쇄(CC)TV에 모두 포착됐다. A씨는 "차주가 '어린 놈의 XX가', 'X같은 XX', '너 한번 죽어봐라' 등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고함을 내뱉었다"며 "제 온 몸이 계단 쪽으로 밀쳐질 정도의 강한 힘으로 목을 조르고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차주와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A씨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CCTV 속 두 사람은 서로 붙잡은 채 몸싸움을 벌였고 뒤차 차주가 이들을 말렸지만 대치는 계속됐다. 실랑이 끝에 차주는 다시 차에 탄 뒤 현장을 떠났다.

A씨는 그 자리에서 즉시 경찰에 신고했지만 경찰은 차주가 도주했기 때문에 직접 고소하라고 답변했다고 한다. 이에 그는 병원에서 치료 받은 뒤 상해 진단서를 끊고 경찰서에 찾아가 고소를 진행했다.



차주는 "50만 원 드릴 테니 계좌번호 주시든지 (고소) 진행하시든지 마음대로 해라. 나도 모욕죄, 쌍방 상해진단서 끊을 것"이라며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시라고? 나는 좀 큰 회사의 팀장으로 일하는데 아마 일당은 내가 좀 더 많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차피 CCTV는 형사가 봤고 서로 폭행 없이 멱살 잡았다. 그쪽이 욕해서 원인 제공했고 나도 당신 때문에 치료받는 동안 회사 못 다녀서 손해 본 거 소송 넣겠다. 우리 회사 법무팀 있다"며 쌍방 폭행을 주장했다.

차주와 몸싸움을 벌인 후 A씨(왼쪽)의 모습, 오른쪽은 차주의 문자 내용.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의 답장이 없자 차주는 "최대 100만 원까지 보내줄 생각이 있다. 받고 끝내려면 계좌번호 보내고 안 보내면 (합의) 의사가 없다고 받아들이고 나도 (고소) 진행하겠다"고 경고했다.

결국 차주는 상해죄 100만 원 구약식 선고를 받게 됐다. 분노한 차주는 똑같이 A씨를 폭행죄로 고소했고, A씨가 경찰에 정당방위라고 반박했으나 소용이 없었다고 한다.

A씨는 폭행죄로 기소돼 50만 원 구약 선고를 받았다. 이에 그는 "검찰 공소 내용 역시 CCTV는 보지도 않은 건지 차주의 주장 만을 기초로 한 단순 쌍방 폭행으로 적혀 있었다"며 억울한 마음에 정식재판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A씨는 "묻지마 공격에 개인 최소한의 방어권 조차 인정해주지 않고, 폭행 범죄자가 이렇게까지 뻔뻔하고 당당할 수 있다는 게 무섭다"고 토로했다.

이 사연을 접한 이들은 “증인을 찾아야 한다”, “작성자가 많이 놀랐을 것 같다” 등 A씨 위로하는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경찰 대응이 충격적이다”, “말도 안되는 대처”, “경찰서에서 들은 내용들도 녹음을 했어야 한다” 등 경찰의 대응이 문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