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데시벨' 차은우 "영화 데뷔작 설레면서 긴장돼…몇 번 울었다" [SE★현장]

가수 겸 배우 차은우가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데시벨'(감독 황인호)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김규빈 기자




그룹 아스트로 겸 배우 차은우가 데뷔 후 첫 영화 ‘데시벨’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데시벨’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황인호 감독과 배우 김래원, 이종석, 정상훈, 박병은, 이상희, 조달환, 차은우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데시벨’은 소음이 커지는 순간 폭발하는 특수 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와 그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이 벌이는 사운드 테러 액션 영화다.

차은우는 극 중 해군 잠수함 음향 탐지 부사관(음탐사) 역을 맡았다. 그는 “아무리 기술이 발전했어도 어뢰에 대한 탐지는 사람이 직접 소리를 듣고 거리나 위치를 확인해야 하더라. 음탐사는 그런 것을 하는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짧은 군인 머리로 변신한 그는 어색함 없이 선배 배우들과 호흡을 나누고 감정 연기도 탁월하게 소화했다.

‘데시벨’이 영화 데뷔작인 그는 “시사회를 하는 것이 설레면서 긴장도 된다”며 “김래원 형이 ‘처음 영화를 보면 너에게만 집중해서 볼게 될 텐데 거기에 갇히지 말고 흘러가면서 보라’고 해줬다. 영화가 슬퍼서 몇 번 울기도 했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가수 겸 배우 차은우가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데시벨'(감독 황인호)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김규빈 기자


차은우는 이종석과의 호흡에도 감사를 표했다. 그는 “이종석 형과 예전에 한 번 만났을 때 ‘언젠가 (함께 연기하는) 그런 날이 올까’ 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함께 하게 돼 신기했다”고 친분을 드러냈다. 이어 “이종석 형 덕분에 몰입할 수 있었다”며 “어려운 신이 있을 때는 형에게 조언을 구했는데 성심성의껏 편하게 이야기를 해줘서 실제 친형처럼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에 이종석은 “차은우는 모두가 느끼듯이 멋지고 잘생겼다. 연기에 대해 진지한 태도로 임해줘서 같이 긴장하고 연기할 수 있었다”고 화답했다.

박병은 역시 차은우를 칭찬했다. 그는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차은우 연기를 보고 ‘정말 잘한다. 첫 영화인데 감정을 어떻게 뽑아낼 수 있나’ 놀랄 정도였다. 그런데 얼굴도 정말 멋있다”고 말했다. 이어 “차은우가 영화 시작부터 눈물을 흘리더라. 그만큼 이 영화에 감정이 가있었던 것 같다”며 “저런 감정이라면 앞으로 좋은 배우가 될 수 있겠다 싶다”고 극찬했다. 오는 16일 개봉.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데시벨, #차은우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