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남북정상회담] 文 "北 통해 백두산 가보고싶다" 金 "분단선 자주 밟으면 없어져"

文 "평양·서울·제주·백두산으로 만남 이어졌으면"
金 "이 기회 소중히 해 남북 상처 치유 계기되길"
오전 회담 앞서 환담장에서 비공개 대화 나눠

  • 한상헌 기자
  • 2018-04-27 14:03:40
  • 통일·외교·안보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북한, 김정은, 백두산, 남북정상회담, 분단선

평화의 집 북한산 그림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한국 공동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북측을 통해 백두산을 꼭 가보고 싶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이 환담장에서 비공개로 이런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환담장 앞편 장백폭포와 성산일출봉 그림에 대해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나보다 백두산에 대해 더 잘 아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안 가봤다”며 “중국을 통해 가는 분들이 많더라. 나는 북측을 통해 백두산에 꼭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대통령이 우리 때문에 NSC에 참석하느라 새벽잠을 많이 설쳤다는데, 새벽에 일어나는 것이 습관이 되셨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남측) 특사단이 갔을 때 선제적으로 말씀해주셔서, 앞으로는 발 뻗고 자겠다”고 하자 “김 위원장은 새벽잠을 설치지 않게 내가 확인을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불과 200m를 오면서 왜 이리 멀어 보였을까, 또 왜 이리 어려웠을까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평양에서 대통령을 만날 줄 알았는데 오히려 여기서 만난게 더 잘됐다. 대결의 상징인 장소에서 많은 사람이 기대를 갖고 보고 있다”며 “오면서 보니 실향민과 탈북자, 연평도 주민 등 언제 북한군의 포격이 날아오지 않을까 불안해하던 분들도 우리 오늘 만남에 기대하고 있는 걸 봤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기회를 소중히 해서 남북 사이에 상처가 치유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분단선이 높지 않은데, 많은 사람이 밟고 지나다 보면 없어지지 않겠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 어깨가 무겁다”며 “판문점을 시작으로, 평양과 서울, 제주도, 백두산으로 만남이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한상헌인턴기자 ar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