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전세살이 고달파도…" A씨 절대 '연립' 안 사는 이유

"전세살이 고달파도…" A씨 절대 '연립' 안 사는 이유

아파트 대비 상승률 절반 그쳐

"수수료 인하 더는 못 참겠다"…카드사 노조도 반발
"수수료 인하 더는 못 참아"…위헌소송 카드 꺼낸 카드사 노조
정부와 정치권의 전방위적인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카드사들이 실적 악화는 물론 감원 위기까지 몰리자 카드사 노조가 정부 정책에 대한 위헌 소송을 검토하는 등 조직적인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친노조 성향의 정부가 핵심 지지층이라고 할 수 있는 금융노조의 반발에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된다.19일 카드업계에 따르
정부-한국GM '샅바싸움' 수개월 갈 수밖에 없는 까닭
배리 엥글 GM사장 또 방한...정부-한국GM '샅바싸움' 본격화
정부가 한국GM의 경영 상황을 정확히 모르는 상황에서 추가 지원은 없다고 밝혔다. 정부와 제너럴모터스(GM) 간 샅바 싸움이 수개월 동안 이어질 수 있다는 뜻인데 업계에서는 추가 지원에 필요한 최소한의 명분 쌓기라는 해석이 나온다.정부 고위관계자는 19일 “(한국GM 문제는) 하루아침에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한국GM에 대해 구체적인
'블록체인' 기대 크지만…'변형 클라우드' 전락 우려도
[S-리포트]'블록체인 혁신' 기대 크지만...'변형 클라우드' 전락 할수도
블록체인이 그리는 미래는 달콤하다. 한마디로 중앙서버를 없애자는 것이다. 거래당사자를 직접 연결, 중개인(middle man)이 취하던 이익을 서로 나눠 갖자는 얘기다. 거래의 신뢰성, 보안을 담보하던 중앙서버는 다수의 호스트 컴퓨터(노드)가 모인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대체된다. 그래서 과거 인터넷의 발달이 기존 대기업을 강화하는 방향으
잃어버린 2년 때문에…늑장대응, 통상참사 불렀다
잃어버린 2년...늑장대응, 통상참사 불렀다
“지난 2016년 미 상무부가 남용한 ‘불리한 가용정보(AFA)’ 조항을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다면 결과는 달라졌을 것입니다.”19일 업계 고위관계자는 국정농단 사태로 청와대가 비어 있던 2016년을 미국의 무역보복이 들불처럼 번진 ‘티핑포인트’라고 강조했다. 2015년 미국은 관세법을 개정해 자의적 해석으로 무거운 관세를 매길 수
[단독] 제도 맹점에 63만명 최저임금 근로자로 분류
[단독]제도 맹점에 63만명 최저임금 근로자로 분류
실제 소득은 최저임금을 웃돌지만 제도의 맹점 때문에 ‘최저임금도 못 받는 근로자’로 분류되는 사람이 63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입장에서는 급여를 넉넉히 주는데도 범법자로 몰리는 경영주가 적지 않다는 얘기다. 제도가 현실을 왜곡하는 대표적 사례라는 지적이 나온다.19일 한국노동연구원이 최저임금위원회에 제출한 ‘최
'암호화폐 5,800억원' 도둑맞은 일본, 결국엔 이렇게
日 가상화폐업계 양대 단체 통합 움직임…"신뢰회복 위해"
지난달 거액의 가상화폐 해킹 사건 이후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신뢰 회복을 위한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일본 공영 NHK방송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소를 운영하는 교환회사 등이 조직한 ‘일본가상통화사업자협회’와 ‘일본블록체인협회’ 두 곳의 업계단체는 오는 4월 통합을 목표로 의견을 조정하고 있다. 이런 움직

매일매일 새로운 만남! 두근두근, 서경 CUBE+

서경 CUBE서울경제의 모든 연재물을 모았습니다.

이전 다음

"수수료 인하 더는 못 참겠다"…카드사 노조도 반발
"수수료 인하 더는 못 참아"…위헌소송 카드 꺼낸 카드사 노조
정부와 정치권의 전방위적인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카드사들이 실적 악화는 물론 감원 위기까지 몰리자 카드사 노조가 정부 정책에 대한 위헌 소송을 검토하는 등 조직적인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친노조 성향의 정부가 핵심 지지층이라고 할 수 있는 금융노조의 반발에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된다.19일 카드업계에 따르
정부-한국GM '샅바싸움' 수개월 갈 수밖에 없는 까닭
배리 엥글 GM사장 또 방한...정부-한국GM '샅바싸움' 본격화
정부가 한국GM의 경영 상황을 정확히 모르는 상황에서 추가 지원은 없다고 밝혔다. 정부와 제너럴모터스(GM) 간 샅바 싸움이 수개월 동안 이어질 수 있다는 뜻인데 업계에서는 추가 지원에 필요한 최소한의 명분 쌓기라는 해석이 나온다.정부 고위관계자는 19일 “(한국GM 문제는) 하루아침에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한국GM에 대해 구체적인
'블록체인' 기대 크지만…'변형 클라우드' 전락 우려도
[S-리포트]'블록체인 혁신' 기대 크지만...'변형 클라우드' 전락 할수도
블록체인이 그리는 미래는 달콤하다. 한마디로 중앙서버를 없애자는 것이다. 거래당사자를 직접 연결, 중개인(middle man)이 취하던 이익을 서로 나눠 갖자는 얘기다. 거래의 신뢰성, 보안을 담보하던 중앙서버는 다수의 호스트 컴퓨터(노드)가 모인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대체된다. 그래서 과거 인터넷의 발달이 기존 대기업을 강화하는 방향으
잃어버린 2년 때문에…늑장대응, 통상참사 불렀다
잃어버린 2년...늑장대응, 통상참사 불렀다
“지난 2016년 미 상무부가 남용한 ‘불리한 가용정보(AFA)’ 조항을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다면 결과는 달라졌을 것입니다.”19일 업계 고위관계자는 국정농단 사태로 청와대가 비어 있던 2016년을 미국의 무역보복이 들불처럼 번진 ‘티핑포인트’라고 강조했다. 2015년 미국은 관세법을 개정해 자의적 해석으로 무거운 관세를 매길 수
[단독] 제도 맹점에 63만명 최저임금 근로자로 분류
[단독]제도 맹점에 63만명 최저임금 근로자로 분류
실제 소득은 최저임금을 웃돌지만 제도의 맹점 때문에 ‘최저임금도 못 받는 근로자’로 분류되는 사람이 63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입장에서는 급여를 넉넉히 주는데도 범법자로 몰리는 경영주가 적지 않다는 얘기다. 제도가 현실을 왜곡하는 대표적 사례라는 지적이 나온다.19일 한국노동연구원이 최저임금위원회에 제출한 ‘최
'암호화폐 5,800억원' 도둑맞은 일본, 결국엔 이렇게
日 가상화폐업계 양대 단체 통합 움직임…"신뢰회복 위해"
지난달 거액의 가상화폐 해킹 사건 이후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신뢰 회복을 위한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일본 공영 NHK방송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소를 운영하는 교환회사 등이 조직한 ‘일본가상통화사업자협회’와 ‘일본블록체인협회’ 두 곳의 업계단체는 오는 4월 통합을 목표로 의견을 조정하고 있다. 이런 움직

ISSUE TODAY 더보기

MAGAZINE

First to Best, 서울경제 기자 채널+

이전 다음

서울경제 TV SEN Plus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