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16년 간 웃어본 적 없어”..까칠한 왕세자

  • 김주원 기자
  • 2018-09-10 22:19:55
  • TV·방송
도경수가 궁에 들어온 16년간 웃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16년 간 웃어본 적 없어”..까칠한 왕세자

1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는 왕세자 율(도경수 분)이 궁녀에게 호통을 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율은 한 궁녀에게 “발 박자 하나도 못 맞추느냐”고 꾸짖었다. 그러나 궁녀는 웃으며 “지나가는 새가 아름다워 쳐다보았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율은 “나는 궁에 들어온 지난 16년 동안 단 하루도 웃어본 적 없는데, 어제 궁에 들어온 네가 웃었다고?”라고 물었다. 이어 “다시는 너의 눈에 띄지 않도록 새들을 모두 없애라”라고 명했다.

앞서 율은 김차언(조성하 분)의 반정으로 왕위에 오른 아버지(조한철 분)를 따라 궁에 입성한 바 있다. 그 충격으로 트라우마에 시달린 듯, 무뚝뚝하고 까칠한 왕세자로 자라났다.

‘백일의 낭군님’은 완전무결 왕세자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