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정책·제도
서울시, 내년까지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밑그림 그린다
서울시가 내년까지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에 대한 밑그림을 완성할 계획이다. 또 정비된 주택 가운데 일부를 공공주택으로 매입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30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을 2020년 말까지 수립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계획은 도시환경을 개선하고 주거생활의 질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수립된다. 10년 단위로 마련되고 5년마다 타당성 여부를 검토한다.

서울시는 그동안 노후·불량 건축물과 도심환경을 정비하는 방향으로 도심 재개발을 추진했는데 앞으로는 역사와 지역산업, 관광 잠재력 등 대상지 특성을 고려해 도심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과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등을 반영한 구체적인 관리방안도 마련한다. /이주원기자 jwoonmai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