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벼랑 끝에서 솟아난 디펜딩 챔프의 저력

골든스테이트 NBA파이널 연패 탈출
토론토 원정 5차전 106대 105 승
커리·톰프슨 앞세워 6차전 기회 살려

  • 양준호 기자
  • 2019-06-11 14:09:13
  • 스포츠
벼랑 끝에서 솟아난 디펜딩 챔프의 저력
11일 NBA 챔피언결정전 5차전이 1점 차 승리로 끝나자 스테픈 커리(가운데) 등 골든스테이트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토론토=AP연합뉴스

1승3패로 벼랑에 몰린데다 부상에서 돌아온 주포마저 경기 초반 이탈했지만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결정전(7전4승) 3연패에 도전하는 골든스테이트가 원정 5차전을 따내며 반격에 나섰다.

골든스테이트는 11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NBA 챔프전 5차전에서 106대105로 이겼다. 홈에서 3·4차전을 내리 내줬던 골든스테이트는 이날 승리로 2승3패를 만들며 오는 14일 오클랜드 홈 6차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

스티브 커 골든스테이트 감독은 오른쪽 다리 부상으로 한 달 넘게 코트를 떠나 있던 케빈 듀랜트를 이날 선발 기용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그러나 1쿼터에 3점슛 3개를 던져 모두 넣는 등 11점을 쏟아부은 듀랜트는 2쿼터 초반 오른 발목 통증을 호소한 뒤 다시 코트를 떠났다. 돌발상황에 흔들릴 만했지만 오히려 챔프전 2연패 팀의 저력이 드러났다. 듀랜트 대신 들어간 드마커스 커즌스가 2쿼터 9점 등 14점 6리바운드로 알짜 활약을 펼쳤고 에이스 스테픈 커리는 3점슛 5개를 포함해 31점 8리바운드 7도움을 책임졌다.

줄곧 앞서 가던 골든스테이트는 4쿼터 중반에 1점 차로 역전당했다. 종료 3분여 전에는 6점 차까지 밀렸다. 하지만 클레이 톰프슨(26점)과 커리의 연속 3점포로 1분여를 남기고 103대103 동점을 만들었고 이후 톰프슨이 결승 3점포를 꽂았다. 골든스테이트는 톰프슨의 7개를 포함해 총 20개의 3점슛으로 8개의 토론토를 외곽에서 압도했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