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연애의 맛3' 강두X천명훈, 이별 후 솔직 심경 고백 "연애 세포 다 죽었다"
“나는 정말 축복받은 사람이야”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 이필모-이재황-한정수-정준-강두-천명훈이 각기 다른 애정 행보로 때론 달콤하고 때론 쌉싸름한 ‘연애의 맛’을 맛봤다.

사진=TV CHOSUN ‘연애의 맛’




지난 12일 밤 10시 방송된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3(이하 ‘연애의 맛’ 시즌3) 7회는 시청률 5.0%(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이하 동일), 최고 시청률은 5.6%를 기록하며 ‘연애 맛집’ 명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필모-서수연 부부와 아들 담호가 함께한 부산 방문기, 이재황-유다솜의 사주 풀이와 궁합 결과, 정준-김유지의 동반 광고 촬영 현장, 강두와 천명훈의 이별 그 후 이야기, 그리고 새로운 멤버 한정수의 등장과 LA에서 소개팅 모습이 담기며 안방극장을 웃고, 또 울게 만들었다.

이필모-서수연 부부는 둘 만의 추억이 가득 담긴 부산을 셋이 되어 다시 찾았다. 두 사람은 연애 시절 자주 가던 횟집에 가서 친구들을 만났고, 친구들은 아들 담호에게 능숙하게 분유를 먹이는 이필모를 보며 “아빠다워졌다”고 감탄했다. 이어 두 사람은 ‘필연부부 어서오이소’라는 환영 현수막이 걸린 민박집을 방문했고, 이필모는 횟집 어머니께 선물 받은 전복에 달걀말이와 어묵탕을 곁들인 저녁상을 뚝딱 차려 서수연을 불렀다. 이필모는 “1년 동안 고생했다”라며 “담호가 없으면 난 폐인처럼 살거야. 그런데 네가 없으면 난 죽을거야”라는 감동적인 고백으로 서수연을 눈물짓게 했다. 필연부부의 방문 소식을 들은 송정 주민들은 성대한 환대 파티를 열어줬고, 세 식구는 파티가 끝난 후 해변가를 거닐며 셋이 되어 더 풍성한 부산의 밤을 추억했다.

이재황과 유다솜은 담양 방문 당시 못 갔던 떡갈비집에서 다시 만났다. 이재황은 유다솜에게 의문의 커다란 검은 봉지를 건넸고, 그 안에는 꽃다발이 한아름 들어있었다. 촬영 초반 때만해도 “꽃 사는 게 가장 가성비 떨어진다”던 이재황이 꽃을 좋아하는 유다솜을 위해 자기 발로 직접 꽃집을 찾는 장족의 변화를 보인 것. 유다솜은 이재황의 손편지를 읽으며 “많이 많이 좋아요”라고 화답했다. 식사 후 두 사람은 세차장에 갔고, 이재황은 유다솜이 화장실에 간 사이 직접 뜨개질한 방석을 운전석에 미리 깔아놓는 센스로 유다솜을 또 한 번 웃게 했다. 이어 두 사람은 사주카페를 찾았고, 역술가는 이재황에게 “여자 운이 끊겼다”고 말한 반면 유다솜에게는 “올해부터 남자가 들어온다”고 말해 이재황을 긴장하게 했다. 심지어 역술가는 이재황에게 “본인한테 복을 주는 사람이니 정신 차리고 빨리 잡아라”고 사이다 일침을 날렸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이재황은 ‘복덩이’ 유다솜과 하이파이브를 한 후, 잡은 손을 좀처럼 놓지 못한 채 작별의 아쉬움을 표해 연애 초록불을 환히 밝혔다.

그리고 새로운 연맛 멤버로 한정수가 등장했다. 미국 LA에 거주 중인 한정수는 소개팅녀 쇼 호스트 조유경을 만나자 “날씨가 추운데 괜찮냐”고 묻는 스윗한 매너를 선보였고, 조유경 역시 한정수표 아재 개그에 연신 웃음을 터뜨리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한정수는 조유경과 버스를 타고 해안도로를 달리던 중 가족 같은 친구 김주혁의 죽음 후 오래 만난 연인과도 결별하며 상심한 마음에 모든 일을 중단하고 LA를 찾은 속사정을 전했고, 조유경은 묵묵히 이야기를 들으며 무언의 위로를 건넸다. 머슬비치에 도착한 후 한정수는 길거리 농구팀에게 함께 농구하자는 제안을 받았고, 자신 있게 웃옷을 벗어던지고 코트 위로 뛰어들었다. 한 편의 ‘라라랜드’와 같은 두 사람의 만남이 설렘과 기대감을 자아냈다.



연맛 최고 화제 커플 정준과 김유지는 1년 계약 동반 화장품 광고를 따내며 ‘대세 커플’임을 인증했다. 정준은 촬영 내내 왕년의 하이틴 스타 포스를 내뿜으며 김유지에게 표정 및 포즈를 지시했지만, 정작 자신이 더 어색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 촬영 후 두 사람은 정준이 키우는 네 마리 강아지와 애견 카페로 가 여섯이 된 것을 기념하는 ‘가족사진’을 찍었고, 첫 만남을 가졌던 양꼬치 집을 찾아 김유지의 친구들을 만났다. 정준이 잠시 자리를 뜬 사이 친구들은 김유지에게 “진짜 연애를 하는 것 같아 보인다”고 웃어보였고 김유지는 “좋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정준이 돌아오자 친구들은 ”오빠가 신뢰를 많이 준 것 같아요“라며 고마움을 전했고, 정준 역시 ”나는 축복 받은 사람이야“라며 김유지를 향한 뜨거운 애정을 표현했다.

그런가하면 씁쓸한 이별의 맛도 전해졌다. 중학교 동창이자 얼마 전 같은 이별의 아픔을 겪은 강두와 천명훈이 오랜만에 만나 회포를 풀었던 것. 강두는 이별 당일을 회상하며 “신기했다. 이렇게까지 가슴이 아픈가”라며 고개를 떨궜고, 얼마 전 생일을 맞은 이나래에게 축하 문자를 보내며 오빠 동생 사이로 남기로 했다는 뒷 이야기를 전했다. 강두처럼 조희경에게 ‘좋은 오빠’로 남은 천명훈 역시 “사랑 참 어렵다”며 소주를 털어 넣었다. 강두는 “이제 연애 세포가 너무 죽어서 아무것도 못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고 천명훈은 자신감을 가지라는 격려를 건넸다. 두 사람은 얼큰하게 취해 노래방으로 가 노래를 부르며 씁쓸한 이별의 아픔을 디딘 후 다가올 달콤한 연애의 맛을 기약했다.

시청자들은 “이필모, 서수연에게 쏟아낸 명언 파티 감동이었다” “정준 김유지 광고까지 찍다니! 서로 만나면서 일이 술술 잘 풀리는 듯!” “이재황, 사주 금수저 유다솜 씨 꼭 잡길! 결혼까지 가자!” “강두와 천명훈 씨 대화에서 느낀 점이 많았어요. 두 분 꼭 좋은 사람 만나길” “한정수 씨 그런 사연이 있는 줄 몰랐네요. 마음 맞는 연인 만나 행복하길”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