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4일에 한번 이발하며 새로이 정신 되새긴다"
28일 JTBC ‘이태원 클라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서준 /사진=JTBC




만화에서 튀어나온 듯 ‘박새로이’에 빙의했다는 평을 받고 있는 박서준이 “4일에 한번 이발하며 새로이 정신을 계속 떠올린다”며 캐릭터에 푹 빠져있음을 고백했다.

28일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기자간담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배우 박서준과 유재명, 김다미, 권나라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드라마로, 극본을 집필한 조광진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박서준은 소신을 지키면서 매 순간 노력하는 우직한 인물인 박새로이를 연기한다.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쌈 마이웨이’ 등으로 여심을 녹인 그는 3연타석 홈런을 눈 앞에 뒀다.

그는 원작과 싱크로율이 높다는 평가에 대해 “원작이 있기에 싱크로율 이야기는 당연히 많이 나올거라 예상했다. 워낙 사랑을 많이 받은 캐릭터라 원작인 웹툰 그림을 보면서 참고하려 노력했고, 나만의 색을 녹이는게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짧은 머리 스타일로 캐릭터 연기를 해보고 싶었는데 기회가 주어져서 좋았다. 4일에 한번 이발을 하는데, 그때마다 새로이의 정신을 계속 떠올린다”고 말했다.

박서준은 장회장(유재명)과의 첫 만남을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으로 꼽았다. 그는 “첫회부터 선배님과 함께 호흡하고 있는데, 세월의 변화에 따라 선배님이 변해가는 모습이 대단했다”다고 존경심을 표했다. 이어 “분장으로 얻는 효과도 있지만 연기로 채워지는 부분들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 교도소에서 봤던 장회장과 장가에서 만난 장회장은 몸 동작, 호흡 등이 많이 달라져있었다”며 “그게 신기했고, 배울점이 참 많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기억에 남는 명대사를 묻는 질문에 그는 ‘소신의 대가가 없는 그런 삶을 살고 싶습니다’를 꼽았다. 박서준은 “박새로이의 신념 보면서 배워나가는게 굉장히 많다”면서 “대본을 받았을 때부터 그 대사가 계속 머리 속에 남았다”고 말했다. 그는 “제 인생 자체를 소신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고 ‘어떤 고집은 가져야겠구나’ 생각하게 됐다”며 자신도 캐릭터를 통해 성장하고 있음을 밝혔다.

아버지로 등장한 손현주 배우에게도 감사함을 전했다. 영화로 연을 먼저 맺었다는 박서준은 “선배님 덕분에 드라마 시작이 훨씬 풍부해지고 몰입도 있게 시작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손현주의 대사 ‘술 맛이 어떠냐, 달아요’가 와 닿았다며 “이 드라마에 출연을 확신하게 포인트가 그 대사 때문이다. 잘 표현됐는지 모르겠다”며 쑥스러워했다.

특히 박서준은 새로이라는 역할을 만난 이후로 개인적으로 계속 지키고 싶은 소신이 생겼다고 전했다. 그는 “연기를 처음 시작하고, 이태원 클라쓰 만나면서 시청자들의 사랑, 팬분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삶을 살고 싶다는 소신이 계속 생겼다”며 “어떻게 돌려드릴 수 있을지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일주일에 2시간 남짓한 시간, 새로이의 성장을 납득하게 잘 표현하는 것이 저의 몫”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저희 드라마도 잠시나마 웃을 수 있는 시간 만들어드리기 위해 제작진, 배우들이 최선을 다해 달려가도록 하겠다”며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화제를 몰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