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아파트·주택
'반포래미안아이파크'도 5억 내린 초급매 거래...서울 아파트값 37주만에 '보합'

감정원 '3월 3주 주간 동향'

강남 3구 매매가 하락폭 커져

강북은 소폭 상승...방향성 혼돈

인천·수원 등 풍선효과도 여전





#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래미안아이파크’ 전용 112.95㎡가 지난 달 말 25억 5,000만 원에 거래됐다. 초급매물이기는 하지만 지난해 말 최고가 대비 약 5억 원 하락한 값이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서는 시세보다 수 억원 저렴한 초급매물이 1~2건 거래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이 강남 3구 낙폭 확대로 인해 37주 만에 보합세로 전환했다. 하지만 인천과 수원 등 풍선효과는 여전히 나타나고 있으며, 서울 강북권도 소폭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등 시장의 방향성은 예단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19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3월 3주 주간아파트 동향’에 따르면 지난 주 0.02%였던 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이번 주를 기점으로 0%를 기록하며 보합세로 전환됐다. 지난해 7월 첫째 주부터 꾸준히 이어온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37주 만에 꺾인 것이다. 특히 강남·서초·송파 등 이른바 ‘강남 3구’의 하락이 눈에 띄었다. 서초구 반포 힐스테이트 전용 84㎡도 5개월 만에 4억3,000만원 하락한 가격에 거래됐다. 이는 변동률에 반영됐다. 지난 주 매매가가 0.06% 떨어진 강남구와 서초구는 이번 주에는 0.12%의 낙폭을 보였다. 송파구도 지난주(-0.06%)보다 하락 폭이 커진 -0.08%의 변동률을 기록했다. 강동구의 상승 폭도 줄어들었다. 지난주 0.02% 오른 강동구 아파트 매매가는 이번 주 들어 0.01% 오르는 데 그쳤다.

강남 등 서울 지역 집값 억제책에 따른 풍선효과는 여전했다. 서울 강북의 경우 소폭의 오름세가 유지됐다. 경기도 아파트값도 상승 폭이 감소하기는 했으나 0.40% 올랐다. 특히 인천에서 풍선효과가 두드러졌다. 지난주 0.38% 오른 인천 아파트 매매가는 이번주에도 0.53% 상승했다. 인천 중 연수구의 경우 GTX-B 등 교통 호재의 영향으로 0.95%의 상승률을 보였다. /양지윤·권혁준기자 ya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7:3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