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최성해 "정경심, '총장님 다친다' 전화 걸어…조국 자녀 상장 등 결재한 적 없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조국 전 장관 자녀들에게 자신 명의로 발급된 상장과 수료증 등 서류들에 대해 “결재한 적 없다”고 말했다. 또한 조 전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로부터 검찰 수사에 대해 협조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 전화를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30일 최 전 총장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밝혔다.

이날 재판에서 최 전 총장은 자신의 명의로 발급된 정 교수의 딸과 아들의 표창장이나 수료증 등을 수여한 사실 자체가 없다고 진술했다. 특히 조 전 장관 딸에게 발급된 ‘최우수봉사상’과 같은 이름으로 된 표창장을 총장에 재직하는 동안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최 전 총장은 아울러 개인에게 주는 표창장에 대해서는 자세히 살펴보는데, 딸의 표창장에 대한 결재 서류를 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해당 표창장처럼 수상자의 주민등록번호를 전부 기재한 경우도 없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 전 총장은 ‘어학교육원 제2012-2호’라고 기재된 아들의 상장 일련번호도 틀렸다고 지적했다. 해가 넘어가더라도 일련번호를 1호부터 새로 매기지 않는다는 것이 최 전 총장의 설명이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최 전 총장은 이어 실제로 정 교수의 자녀가 동양대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을 봤거나, 그 사실을 들은 기억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 교수가 평소 애들 자랑을 많이 했다”면서 “만약 딸이 튜터로 활약하거나, 아들이 수강생으로 참가했다면 정 교수가 내게 자랑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최 전 총장은 “해당 과정에 제가 관심이 있었고, 2기 프로그램 때에는 종일 참석하기도 했다”며 “만약 자녀가 참석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 일부러라도 찾았을 텐데, 그렇지 않았다. 두 사람은 분명히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최 전 총장은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정 교수와 조 전 장관으로부터 회유성 전화도 받았다고 증언했다.

최 전 총장은 동양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었던 지난해 9월3일 정 교수가 전화를 걸어와 “저에 대한 자료를 검찰에서 요구하더라도 내주지 말아라. 웅동학원에서도 자료를 내주지 않는데 아무 문제 없다. 자료를 잘못 내주면 총장님이 다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최 전 총장은 정 교수가 “상 주는 것을 제게 위임하지 않았느냐”고 물어 그런 적이 없다고 답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또한 검찰에 출석한 이튿날에는 정 교수가 조 전 장관을 바꿔줬다면서 통화에서 조 전 장관은 “위임했다고 하면 모두가 괜찮다”라며 그런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 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최 전 “저도 공범이 되는 것 아니냐. 보도자료를 내면 더 큰 죄를 짓는 것”이라며 “불쾌했고, 조 전 장관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더 큰 요구를 받을 것 같은 기분도 들어 조금 위축됐다”고 부연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5 15:41:4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