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SSD 장착한 '쎈놈' 온다…PS5 공개에 들썩이는 소니[오지현의 하드캐리]
플레이스테이션5 쇼케이스 예고 사진 /소니 트위터




“그놈이 온다.” 누가 오냐구요? 게임 콘솔계의 절대강자, 플레이스테이션5(PS5) 얘깁니다.

소니는 오는 12일 새벽 5시(한국시간 기준) 유튜브와 트위치 플레이스테이션 채널을 통해 PS5 쇼케이스를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작 PS4 프로 출시 이후 약 3년 반, PS4로부터는 무려 7년여만의 신규 콘솔입니다. 게임 팬들이 목이 빠져라 기다려온 제품이죠.

7년만의 새 플스, 뭐가 달라졌나
PS5의 가장 큰 차별점은 뭐니뭐니해도 처음으로 HDD(하드디스크드라이브)가 아닌 825GB 용량의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를 장착했다는 겁니다. 초당 448GB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어 전작인 PS4보다 수배에서 수십배 빨라진 속도로 고사양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1GB 게임이라면 HDD로는 불러오는 데 20초, SSD는 단 0.27초가 소요됩니다. 메모리는 16GB GDDR6 D램이 탑재됩니다.



지난해 레츠고디지털이 공개한 PS5 렌더링 이미지


SSD 도입은 ‘초고사양’ 게임이 개발·플레이 될 토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달에는 에픽게임즈의 차세대 게임 엔진 ‘언리얼 엔진5’로 구현한 그래픽을 PS5에 얹은 데모 영상(◀클릭하면 재생)이 압도적인 퀄리티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죠. 그야말로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실사 수준의 게임이 돌아갈 콘솔이 등장하는 겁니다.

여기에 더해 컨트롤러도 25년만에 전면 교체됩니다. 기존 컨트롤러인 ‘듀얼쇼크’ 시리즈 이름마저 버렸습니다. 새로워진 ‘듀얼센스’는 게임에 몰입감을 느낄 수 있도록 진동 기능을 대폭 개선한 게 특징입니다. ‘햅틱’ 기능을 추가하고, 내장형 마이크가 탑재돼 음성채팅이 가능할 것으로 예고됐습니다. 이외에 3D 오디오, UHD(울트라 HD) 블루레이 기능, ‘레이 트레이싱(광원 추적)’ 등 기술이 새로 도입됩니다.



디자인도 관심사인데요. 지난해 공개된 ‘데브킷(하드웨어 출시 전 임시 사용되는 기기)’과 유사할 거라는 예측이 지배적입니다. 냉각을 위한 통풍구와 로마 숫자 ‘Ⅴ(5)’ 형태가 기존에 나온 렌더링 이미지와 비슷한 모습이었습니다.

지난해 트위터 @Alcoholikaust를 통해 공개된 PS5 ‘데브킷’ 모습


소니 게임기 뜨면 한국 반도체 웃는다?
PS5가 본격적인 부품 생산에 돌입하며 반도체 시장도 기대감에 들썩이고 있습니다. PS4의 경우 출시 후 1년 동안 1,400만대, 지난해 말까지 누적 1억대가 팔렸습니다. 그만큼 반도체 수요를 ‘하드캐리’하는 효과가 있는 거죠. 도현우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825GB SSD를 탑재한 PS5가 연간 2,000만대가 팔린다고 가정할 때, 전 세계 연간 낸드(NAND) 수요가 5% 증가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 등이 대표적인 수혜주로 꼽힙니다.

과연 모습을 드러낸 PS5가 게임 팬들의 기대를 충족할지, 또 시장에는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쇼케이스에 전 세계 이목이 쏠립니다. 소니는 외신을 통해 “행사 영상은 1080p 해상도에서 30fps(초당 프레임 수) 영상으로 스트리밍 될 것”이라며 “고성능의 오디오 효과를 적용했기 때문에 헤드셋이나 이어폰을 착용하고 시청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전했습니다. 많은 게이머들이 잠 못 들 날이 되겠네요.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