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초여름 날씨인데 우박이 '와르르'...왜?

어제 전남 이어 오늘 서울서도 우박 쏟아져
대기불안정 때문…초여름에 우박 내리기 쉬워

  • 김민제 기자
  • 2017-06-01 15:28:33
  • 사회일반
초여름 날씨인데 우박이 '와르르'...왜?
1일 전남 곡성군의 한 과수농가에서 농민이 녹지 않은 우박과 땅에 떨어진 사과를 손에 들고 있다./연합뉴스
초여름 날씨 속에 전남과 서울 등에 우박이 쏟아져 일부 지역에서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반짝’ 소나기가 내린 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초구 등 서울 남남동 일부 지역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우박이 쏟아졌다. 기상청은 우박을 직접 관측하진 못했지만 레이더 시스템 등을 통해 이들 지역에 우박이 떨어진 사실을 확인했다. 이날 오전 10시 서울 기온은 23.7도로, 남부 지역은 소나기가 잠시 내려 비교적 후덥지근한 초여름 날씨였다.

SNS에도 서초구 양재동과 서초동, 강남구 논현동과 대치동 등에 우박이 내렸다는 글이 올라왔다. “주먹만 했다” “포도송이 같다”는 등 우박 목격담이 잇따랐다. 또 “서울인데 우박으로 베란다 아크릴 지붕이 뚫렸다”는 게시글도 있었다.

전날에는 담양과 곡성 등 전남 일부 지역에 오후 5시55분부터 1시간 동안 최고 70㎜의 집중 호우가 내린 가운데 지름 5∼7㎝짜리 우박이 쏟아져 농작물 피해와 함께 비닐하우스, 축사, 차량 파손 등 피해가 잇따랐다. 이들 지역의 18시 기준 기온은 23∼24도였다. 담양군 금성, 용면, 월산면에서는 고추, 참깨, 오디, 복숭아, 매실 등 농작물 35㏊가 피해를 봤다. 비닐하우스, 벼 침수 피해도 50㏊로 잠정 집계됐다. 비닐하우스 48동, 주택 5동, 축사 3동, 차량 5대도 파손됐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정전이 발생하기도 했다. 곡성 겸면, 오산. 옥과, 삼기면에서도 사과, 배, 매실 등 유실수 357㏊와 옥수수, 고추, 참깨 등 밭작물 224㏊가 피해를 봤다. 장성 북위면에서도 사과, 오디 등 농작물 66㏊가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초여름 날씨에 우박이 떨어지는 현상은 고개를 갸웃하게 하지만, 기상청에 따르면 초여름에 오히려 우박이 내리기 쉽다고 한다.

얼음 결정체들이 응집된 우박은 대기 중상층과 하층 사이의 기온 차이가 크게 나 대기가 불안할 때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와 함께 내리는 경향이 있다. 최근 3∼4일 동안 우리나라 북쪽에서 찬공기가 남하한 까닭에 현재 대기 상공 중하층(지표로부터 약 3∼5㎞)의 온도가 매우 낮은 상태다. 이 과정에서 구름이 발달하고, 구름 내부 곳곳에 물이 어는 환경인 영하층이 군데군데 형성되면서 얼음 결정체가 응집된 우박이 만들어진 것이다. 특히 우박은 봄에서 여름철로 넘어가는 시기에 더욱 잘 나타난다. 지표면의 뜨거운 여름철 공기가 대기 상부까지는 아직 전달되지 않는 시기라 대기 중층에는 대부분 찬공기가 남아 있어 온도가 낮기 때문이다.

/김민제 인턴기자 summerbreez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