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연극 ‘엠. 버터플라이 M. Butterfly’ 9월 9일, 네 번째 시즌 스타트

  • 정다훈 기자
  • 2017-07-21 18:33:45
  • 문화
연극 <엠. 버터플라이 M. Butterfly>(이하 엠. 버터플라이)가 오는 9월 9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네 번째 시즌을 시작한다.

연극 ‘엠. 버터플라이 M. Butterfly’ 9월 9일, 네 번째 시즌 스타트

연극 ‘엠. 버터플라이 M. Butterfly’ 9월 9일, 네 번째 시즌 스타트
이미지 = 연극 <엠. 버터플라이 M. Butterfly> 출연 배우 | 제공 = ㈜연극열전

[상] 김주헌, 김도빈, 장 율, 오승훈

[중] 서민성, 권재원, 송영숙, 황만익

[하] 김동현, 김유진, 강다윤
연극 <엠. 버터플라이>는 중국계 미국인 극작가 ‘데이비드 헨리 황 (David Henry Hwang)’의 대표작으로 1986년, 국가 기밀 유출 혐의로 법정에 선 前 프랑스 영사 ‘버나드 브루시코’의 충격적 실화를 모티브로 무대화 된 작품이다. 실화를 기반으로 푸치니의 오페라 <나비부인>을 차용, 서양이 동양에 대해, 특히 동양 여성에 대해 가지고 있는 편견 등을 비판하는 동시에 인간의 욕망까지 폭넓게 다룬 수작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후 1993년 ‘제레미 아이언스’와 ‘존 론’ 주연의 영화로 제작,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2012년 <연극열전4> 두 번째 작품으로 초연을 선보여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고 2014년 앵콜 공연에서 누적 관객수 2만 5천여 명을 기록, 레퍼토리 작품으로의 가능성을 확인하였다. 2015년에는 초·재연에 참여한 배우 전원이 다시 모여 의미 깊은 삼연을 올리며 <연극열전> 시리즈의 대표 레퍼토리 작품으로 자리매김하였다.

2년 만에 돌아온 연극 <엠. 버터플라이>는 어려운 이야기를 쉽지만, 주제 의식을 관통하는 연출로 유명한 김동연 연출이 참여한다. 이번 작품은 원작이 가지고 있던 주제를 바탕으로 실존 인물들의 삶을 심층적으로 연구함으로써, 인간의 본질적인 심리와 욕망에 대해 심도 있게 접근하여 현시대 관객들과 소통하고자 한다.

‘르네 갈리마르’역에 김주헌, 김도빈, ‘송 릴링’역에 장율, 오승훈이 출연하며, 서민성, 권재원, 송영숙, 황만익, 김동현, 김유진, 강다윤이 출연한다. 연극 <엠. 버터플라이>는 9월 9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개막하며, 티켓 예매는 7월 27일부터 인터파크에서 시작된다.

/서경스타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