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믹스나인’ 손예림, 17살 숙녀로 ‘폭풍성장’…아쉬운 탈락 이유

  • 전종선 기자
  • 2017-10-29 20:30:45
  • TV·방송
‘믹스나인’ 손예림, 17살 숙녀로 ‘폭풍성장’…아쉬운 탈락 이유

‘슈퍼스타K3’ 출신 손예림이 ‘믹스나인’에서 탈락의 아픔을 맛봤다.

29일 첫 방송된 JTBC ‘믹스나인’에서는 양현석과 CL이 기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곳 페이브엔터테인먼트에서 눈길을 끄는 연습생으노 ‘슈퍼스타K3’에 출연해 화제가 됐던 손예림이었다.

당시 11살이었던 손예림은 조용필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를 불러 본선에 올랐지만 기권했던 바 있다.

손예림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6년 전인데 ‘얘는 여기 나왔던 애니까 이렇겠지‘라는 선입견이 있었다. 당시 나간 것을 후회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손예림은 다시 한번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로 무대에 올라 안정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하지만 양현석은 “솔직히 말해서 타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온 친구들은 배제하고 싶다”는 선정 기준을 밝혔다.

이에 양현석은 백민서, 이수민, 박해린만을 선발했고 결국 손예림은 고배를 마셔야했다.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화면캡처]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