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공식] 아오이 유우X아베 사다오 '이름없는 새', 6월 개봉..티저포스터 공개

  • 한해선 기자
  • 2018-05-02 14:16:33
  • 영화
영화 <이름없는 새>(감독 시라이시 카즈야)가 티저포스터를 공개했다.

[공식] 아오이 유우X아베 사다오 '이름없는 새', 6월 개봉..티저포스터 공개

지리멸렬한 어른들의 사랑 이야기를 소름 끼치게 담은 서스펜스 로맨스릴러 <이름없는 새>가 오는 6월 국내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포스터를 공개했다.

아오이 유우와 아베 사다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이름없는 새>는 누마타 마호카루의 소설 『그녀가 그 이름을 알지 못하는 새들』을 원작으로 8년 전 헤어진 남자를 잊지 못한 채 자신을 사랑하는 혐오스러운 남자 ‘진지’의 집에 얹혀살고 있는 여자 ‘토와코’가 새로운 남자에게 빠지게 되면서 겪는 미스터리한 사건과 비밀을 그려낸 작품이다.

이번 영화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의 창’ 부문에 초청되어 문제작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제42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제37회 하와이국제영화제, 제18회 샌디에고 아시안 영화제, 제12회 로마 국제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 노미네이트되었을 뿐 아니라 제41회 일본 아카데미상에서 우수 여우주연상, 제91회 키네마준보 베스트 텐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 제42회 호치영화상 여우주연상, 제39회 요코하마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남우조연상, 감독상을 휩쓴 수작이다.

원작 소설 『그녀가 그 이름을 알지 못하는 새들』은 치밀하고 짜임새 있는 필체와 심리 묘사로 평단과 대중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는 누마타 마호카루 작가의 두번째 장편으로, 사랑 때문에 망가져버린 여자와 사랑에 집착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미스터리한 긴장감과 함께 풀어내어 일본에서 20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베스트셀러로 오른 작품이다. <도쿄의 실락원>, <흉악-어느 사형수의 고발> 등 범죄 영화로 높은 평가를 받아온 시라이시 카즈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탄탄한 원작을 바탕으로 이해하기 힘든 어른들의 사랑 이야기를 스크린으로 옮겼다.

<하나와 앨리스>, <허니와 클로버>, <훌라걸스> 등의 작품으로 순수하고 청순한 외모와 자연스러운 연기로 국내에서도 탄탄한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일본 대표 배우 아오이 유우가 사랑으로 인해 상처를 받아왔음에도 연애를 포기하지 못하는 여자 ‘토와코’를 연기한다. 그녀는 이번 작품에서 여러 번의 베드 신을 소화하며 전과는 다른 성숙한 30대 배우로서의 모습을 드러낸다.

소녀 같은 깨끗한 이미지로 큰 사랑을 받아왔던 그녀이기에 이번 영화를 통해 선보일 그녀의 새로운 모습은 그녀를 사랑하는 국내 팬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상대역으로는 <기생수> 시리즈, <마이코 한!!!>, <사죄의 왕> 등의 작품으로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여 ‘연기의 신’이라 불리는 일본의 국민 배우 아베 사다오가 지위도 돈도 없는 볼품 없는 남자 ‘진지’를 연기한다.

역할을 위해 지저분하게 식사하는 법, 기침을 더럽게 하는 법 등을 연구했다는 그의 혐오스럽고 더러운 남자 연기와 그를 진심으로 혐오하는 아오이 유우의 짜증 가득한 연기로 완성된 ‘비굴-극혐 케미’가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높인다. 외에도, ‘이케맨’(잘생긴 남자) 캐릭터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마츠자카 토리가 ‘토와코’의 새로운 애인이자 불륜 상대 ‘미즈시마’를 맡아 달콤한 말만 앞세우는 나쁜 남자를, 나이가 들수록 중후한 매력을 발산하는 타케노우치 유타카가 실종된 ‘토와코’의 옛 연인 ‘쿠로사키’를 연기해 영화에 몰입감을 높일 전망이다.

한편, 함께 공개한 티저포스터는 흐린 하늘을 배경으로 어딘가 공허한 표정을 짓고 있는 아오이 유우와 허름한 옷에 지저분한 모습을 한 아베 사다오가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전혀 어울리지 않는 듯한 두 사람의 조합과 “사랑을 시작하는 순간 한없이 추락한다”라는 카피는 영화의 제목과 묘하게 어울리며 영화 속에서 펼쳐질 미스터리한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이름없는 새>는 오는 6월 개봉.

/서경스타 한해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