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광주 데이트폭력 피해자, "내가 죽어야 끝날 것. 죽는 모습 지켜봐 달라" 신변 보호 시급

  • 장주영 기자
  • 2018-05-09 16:49:56
  • 사회일반
광주 데이트 폭력 피해자의 신변이 위태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에 거주 중인 데이트 폭력 피해자 이 모 씨가 최근 SNS를 통해 신변 보호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해 교제를 시작한 연인 A씨에게 최근까지 심각한 수준의 폭행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씨가 피떡이 돼 사경을 헤매는 동안에도 A씨는 이 씨의 머리를 둔기로 내리치는 등 폭력을 계속 가했다.

결국 이 씨가 SNS를 통해 목숨을 호소하기에 이르렀고, 광주 데이트 폭력 사건을 접한 대중으로부터 A씨의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이 씨가 “내가 죽어야 끝날 것 같다. 방송을 켜둘 테니 죽는 모습을 지켜봐 달라”는 글을 남겨 가해자를 향한 범국민적 공분이 계속되고 있다.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