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국제사회, 韓 원전수출 의구심...脫원전정책 전면 재검토해야"

한국원자력학회 요구

  • 박형윤 기자
  • 2018-07-09 17:24:30
  • 정치일반 8면
한국원자력학회가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원전산업의 붕괴와 산업 전반의 경쟁력 악화를 막아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김학노 한국원자력학회장은 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공론화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가 탈원전 공약의 이행을 지방선거 이후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학회는 국내 원자력기술분야의 산·학·연 전문가 5,000여 명을 회원으로 두고 있는 원자력계의 대표적 학술단체다.

학회는 월성 1호기 조기폐쇄를 무효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월성 1호기는 5,900여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모든 노후 설비를 교체한 실질적으로는 새 원전”이라며 “지난 6월 15일 개최된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의 결정을 원인 무효화하고 신한울 3·4호기를 포함한 신규원전 건설을 예정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급한 탈원전으로 산업용 전기요금이 오를 경우 우리 주력산업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김 회장은 “전기료 인상 압박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며 “국가 주력산업인 반도체, 철강, 디스플레이 등 전력을 많이 사용하는 산업부문은 그 기반이 뿌리째 흔들릴 것”이라고 말했다. 원전 수출을 향한 국제사회의 의구심도 커진다는 게 학회의 지적. 학회는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무리하게 밀어붙이는 한편으로 원전 수출을 추진하는 것이 모순된다”면서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계 원자력전시회(WNE 2018) 등 국제 행사에서 우리 정부의 원전 수출에 대한 많은 우려가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탈원전이 가속화되면 신규 원전에 적기에 부품 등을 공급할 수 있는 서플라이 체인(Supply chain·공급망)을 계속 유지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