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외교부 "美, '북한 해커' 기소는 대화와 제재 병행 의지"

외교부 "한반도 비핵화 달성 위해 대화와 재제 둘 다 필요"

  • 노진표 기자
  • 2018-09-07 14:58:56
  • 청와대

외교부, 해커, 기소, 대화, 재제

외교부 '美, '북한 해커' 기소는 대화와 제재 병행 의지'
외교부 정면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미국 정부가 북한 해커를 사상 처음으로 기소한 것과 관련해 “대화와 대북제재 이행을 병행하려는 미국의 의지에 따른 것”이라고 7일 밝혔다.

외교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배포한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미국의 북한 해커 기소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위한 미국의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미국은 대화와 제재 두 가지의 병행이 가장 긴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는 것이다.

미 법무부는 북한이 배후로 지목된 2014년 소니픽처스 해킹과 2016년 8,100만 달러를 빼내 간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 지난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 등을 한 혐의로 북한 해커 박진혁(34)을 지난 6일(현지시간) 사이버 공격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했고, 미 재무부는 박 씨와 북한 법인 ‘조선 엑스포 합영회사’를 대북제재 리스트에 올렸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